연예 >

'나혼자산다' 기안84·이주승 귀신 출몰한다는 산에서 만난 것은

MBC 나혼자산다 캡처
MBC 나혼자산다 캡처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나혼자산다' 기안84와 이주승이 뭉쳤다.

15일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연출 허항 등)에서는 기안84와 이주승의 '제 1회 미스터리 크루 정모' 현장과 자취 10년 차 인피니트 김성규의 일상이 공개된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영상에서 기안84와 이주승은 귀신이 출몰한다는 '호룡곡산' 입구에 도착해 고스트 헌팅을 위한 준비물을 챙긴다. 폴라로이드 카메라를 준비한 기안84는 캠코더, 전자파 측정기, 적외선 온도계까지 전문(?) 장비를 가져온 이주승의 준비성에 감탄한다.

두 사람이 으스스한 분위기가 감도는 산 길을 따라 '호룡곡산' 정상으로 향하는 모습에 코쿤은 "개 짖는 거 봐, 개가 왜 짖겠어. 아무것도 없는데"라며 과몰입한다. 이에 윤성빈은 "의미부여 너무 한다"라며 극과 극의 반응을 보인다.

기안84와 이주승이 ‘호룡곡산’ 정상에서 귀신과 소통하기로 약속하자 윤성빈은 "귀신을 부르고 싶다고 부를 수 있어요? 지금도 부를 수 있어요?"라며 '확신의 T'다운 궁금증을 쏟아낸다. 이에 기안84와 코쿤은 "장난으로 하면 벌받아요", 전현무는 "너 근 손실 오게 할 수도 있어"라고 겁(?)을 줘 스튜디오를 폭소하게 한다.

기안84와 이주승이 산 속에서 '게'를 발견하고 충격에 빠진 모습도 공개된다. 바다가 아닌 산에서 게를 발견한 것도 놀라운 상황인데, 심상치 않은 비주얼로 엄청난 포스를 뿜어내는 게의 모습은 보는 이들까지 오싹(?)하게 만든다. 코쿤은 "귀신이 좀 들리긴 했다. 눈 색이.."라며 누구보다 진심인 반응을 보여 웃음을 유발한다.

그런가 하면 안방 사우나와 샤워 가운 등 목욕탕을 방불케 하는 김성규의 하우스가 공개돼 웃음을 빵 터트린다. 운동 후 안방 사우나에서 땀을 뺀 김성규가 사워 후 화장품을 바르고, 머리를 말리는 모습이 마치 ‘남탕’을 떠오르게 만든 것. 전현무와 기안84는 친근한 '성규탕'의 모습에 웃음을 감추지 못한다.


또한 '건강지킴이' 김성규의 특별한 배달 메뉴가 스튜디오를 대 혼란에 빠뜨린다. 그가 픽한 메뉴는 중국식 토마토 달걀 볶음인 일명 토달볶. 코쿤은 "저게 뭐야?.. 음식을 설명해주면 안 돼?"라며 한 번도 본 적 없는 비주얼에 어리둥절한 모습을 보인다.

코쿤의 과몰입을 유발한 기안84와 이주승의 '제 1회 미스터리 크루 정모' 현장과 '토달볶'으로 스튜디오를 혼란에 빠뜨린 김성규의 일상은 15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