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기안84, 연예대상 욕심…"제가 받을 수 있나요?" 궁금증 폭발 [RE:TV]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기안84가 올해 연예대상 수상을 욕심냈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가 이주승과 함께한 일상을 공개했다.

이들은 '미스터리 크루'라는 새 이름을 걸고 어디론가 향했다. 기안84가 흉가를 언급한 뒤 진지하게 공포 체험 얘기를 나눴다. 그는 "사실 제가 흉가 체험이나 미스터리한 활동을 예전부터 하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이주승은 곡산 얘기를 꺼내며 "거기서 모두가 귀신을 봤다더라"라고 소름끼치는 스토리를 전했다.

산에서는 묘한 분위기가 느껴졌다. 이주승이 귀신을 부를 수 있다고 하자 기안84는 "오면 뭐 좀 물어보자"라며 궁금증을 풀고 싶어했다. 호룡곡산 정상은 생각지도 못한 멋진 뷰가 돋보였다. 이주승은 "정상에 올라가니까 확실히 기운이 느껴졌다. 누군가 날 보는 기운을 느꼈다"라고 밝혔다. 반면 기안84는 "풍경이 좋아서 귀신도 이런 멋진 풍경을 좋아하는구나 싶었다"라는 생각을 털어놔 웃음을 샀다.

이들은 정상에 텐트를 쳤다. 기안84는 "여기 있으면 (귀신이) 온다는 거 아니냐. 내가 언제 장가가는지 물어봐야겠다"라고 속내를 드러내 폭소를 유발했다. 기안84와 이주승은 근처에 귀신이 맴도는 것 같다면서 자꾸만 근거를 찾으려 해 웃음을 안겼다.

특히 기안84, 이주승은 귀신이 온 것으로 생각해 여러 질문을 던지기 시작했다. 이주승은 "물어볼 게 많아서 다 적어 왔다"라더니 MBTI, 영화 등이 주관식으로 적힌 질문지를 선보여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기안84는 갑자기 떠오른 게 있다며 주관식 대신 'O', 'X'를 스케치북에 크게 적어 귀신과의 소통을 시도했다. 그는 조심스럽게 이주승의 결혼 가능성을 물었다. 이주승도 기안84의 결혼 가능성을 궁금해 했다. 둘 다 못한다는 귀신의 답변에 빈정 상한 모습이 웃음을 샀다.

이 가운데 기안84가 연예대상을 언급했다. "난 진짜 상관 없는데 (전)현무 형이 너무 집착해서 그런다. 현무 형 올해 연예대상 받을 수 있냐"라고 물었다.
못 받는다는 귀신의 대답(?)에 함박웃음을 지은 기안84는 "혹시라도 제가 연예대상 받을 가능성이 있을까요?"라고 물어 이목을 집중시켰다.

얼마 지나지 않아 귀신으로부터 'O'라는 답변(?)이 왔다. 그러자 기안84는 "아~ 나 싫은데 진짜, 그릇이 안돼"라며 연예대상 수상에 부담감을 토로해 보는 이들의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