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문화일반

영화계 큰 별 잠들다…'괴물'의 원로배우 변희봉 별세(종합)

연합뉴스

입력 2023.09.18 15:45

수정 2023.09.18 15:45

완치됐던 췌장암 재발…생전 은관문화훈장 수훈
영화계 큰 별 잠들다…'괴물'의 원로배우 변희봉 별세(종합)
완치됐던 췌장암 재발…생전 은관문화훈장 수훈

배우 고(故) 변희봉 [연합뉴스 자료사진]
배우 고(故) 변희봉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드라마와 영화를 넘나들며 활약해온 원로배우 변희봉(본명 변인철)이 18일 별세했다. 향년 81세.

유족에 따르면 고인은 과거 완치 판정을 받았던 췌장암이 재발해 투병하던 끝에 이날 오전 세상을 떠났다.

고인과 가까운 관계자는 "고인이 최근 췌장암 재발로 급격히 병세가 악화했다"고 설명했다.

고인은 2018년 방송된 tvN 예능 '나이거참'에 출연해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출연을 앞두고 받은 건강 검진에서 췌장암 진단을 받았던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

그는 당시 방송에서 "'미스터 션샤인' 작가님, 감독님은 정말 고마운 사람이다"라며 "출연을 제안받고 '아직도 내가 쓰일 곳이 있더라'는 생각에 건강 검진을 받았다. 그때 췌장암이라는 걸 알게 됐다"고 말했다.


1942년 6월 8일 전남 장성군에서 출생한 고인은 연극배우로 활동하다가 1966년 MBC 성우 공채 2기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후 방송 드라마에 진출해 '제1공화국'(1981) '조선왕조 오백년: 설중매'(1985) '찬란한 여명(1995) '허준'(1999) 등 수많은 작품에 출연했다.

고인은 다수의 영화에도 출연해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특히 봉준호 감독이 연출한 영화 '플란다스의 개'(2000)와 '살인의 추억'(2003) '괴물'(2006) '옥자'(2017) 등에 연달아 출연해 '봉준호의 페르소나'라는 별명도 얻었다.

'조선왕조 오백년: 설중매'로 제21회 백상예술대회 TV부문 인기상을 받았다. 영화 '괴물'에서 주인공의 아버지 박희봉 연기로 호평받아 제27회 청룡영화상 남우조연상, 제9회 디렉터스 컷 어워즈 연기상, 제51회 아시아·태평양영화제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2020년에는 대중문화예술 분야 최고 권위의 정부 포상인 대중문화예술상 은관문화훈장을 받았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7호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20일 낮 12시 30분이다. ☎ 02-3410-6917
jae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