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尹, 인구 3만 산마리노 집정관까지 만났다…엑스포 유치 호소

연합뉴스

입력 2023.09.19 03:42

수정 2023.09.19 03:42

美 도착 직후 연쇄 양자회담 시작…첫 회담국은 스리랑카
尹, 인구 3만 산마리노 집정관까지 만났다…엑스포 유치 호소
美 도착 직후 연쇄 양자회담 시작…첫 회담국은 스리랑카

한-스리랑카 정상회담 한-스리랑카 정상회담 (뉴욕=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제78차 유엔총회에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한-스리랑카 정상회담에서 라닐 위크레메싱게 스리랑카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2023.9.19 kane@yna.co.kr (끝)
한-스리랑카 정상회담 한-스리랑카 정상회담 (뉴욕=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제78차 유엔총회에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한-스리랑카 정상회담에서 라닐 위크레메싱게 스리랑카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2023.9.19 kane@yna.co.kr (끝)


(뉴욕=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오전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에 도착한 직후 연쇄 양자 회담을 시작했다.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의 지지를 확대하기 위해 이날 하루에만 10개국 가까운 정상들과 만나는 강행군을 계획했다. 첫 회담 대상국은 스리랑카였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라닐 위크라마싱하 스리랑카 대통령과 취임 후 첫 정상회담을 열어 부산 엑스포를 지지해달라고 요청하는 한편, 양국 관계 발전에 관한 의견을 교환했다.


윤 대통령은 먼저 "한국의 개발 협력 중점 협력국인 스리랑카와 개발 협력, 노동, 기후변화 대응, 교역·투자 등의 분야에서 장기적인 파트너십을 목표로 협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인사했다.

그러면서 "'한·스리랑카 중앙직업훈련원' 같이 청년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협력 사업을 지속해서 발굴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에 위크라마싱하 대통령은 "한국에서 훈련받고 온 스리랑카인들이 고숙련 고급 노동 인력으로 고국에서 일하고 있다"며 "앞으로 한국과 '교역·투자 협력 협정'을 추진해 더욱 활발한 양국 간 교역과 투자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국 정상은 현재 협의 중인 '한·스리랑카 기후변화 협력 협정'을 조속히 체결하기로 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산마리노의 스카라노·토니니 집정관과 정상회담을 열었다. 고대 로마 공화정의 전통을 계승하는 집정관은 상징적인 국가원수다.

산마리노는 이탈리아 내륙 국가로 인구가 3만3천여 명에 불과한 소국이지만,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으로서 엑스포 개최지에 대한 투표권을 갖고 있다.

윤 대통령은 4박 6일간의 미국 방문 일정 동안 최소 30개국에 달하는 BIE 회원국 정상과 만나 부산 엑스포 유치를 호소할 예정이다.

윤석열 대통령, 한·산마리노 양자회담 윤석열 대통령, 한·산마리노 양자회담 (뉴욕=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한·산마리노 양자회담에서 스카라노 집정관(왼쪽), 톤니니 집정관(가운데)과 악수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div id='ad_body3' class='mbad_bottom' ></div> 2023.9.19 zjin@yna.co.kr (끝)
윤석열 대통령, 한·산마리노 양자회담 윤석열 대통령, 한·산마리노 양자회담 (뉴욕=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한·산마리노 양자회담에서 스카라노 집정관(왼쪽), 톤니니 집정관(가운데)과 악수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23.9.19 zjin@yna.co.kr (끝)

hanj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