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짬뽕 먹다 담배꽁초 발견한 커플.."흡연자 없단 음식점 말, 진짜일까요"

임우섭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3.09.19 05:28

수정 2023.09.19 05:28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파이낸셜뉴스] 배달로 주문한 짬뽕에서 담배꽁초를 발견해 교환 조치는 받았으나, 환불을 받지 못한 커플이 뒤늦게 아쉬움을 표한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18일 커플 여성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배달 음식에서 담배꽁초가 나왔다"라며 자신이 겪은 사연을 소개했다.

이날 A씨는 "어제 집에서 짬뽕 배달을 시켜 먹다가 남자친구가 탄 맛이 나서 (무언가를) 뱉었다. 담배꽁초였다. 사진 보면 치아 자국도 있다"라고 했다.

담배꽁초를 발견한 A씨는 직후 가게에 전화해 "주방에 담배 피우는 사람 있냐. 음식에서 담배꽁초가 나왔다"라고 알렸으나. 가게 측은 "우리는 담배 피우는 사람 없다.
죄송하다"라며 새로 음식을 해주겠다는 말을 전했다.

이에 A씨는 당시 첫끼 식사를 하던 중이라 같은 짬뽕을 다시 달라고 했다.

A씨는 이후 배달 온 가게 측에 주의해달라는 말과 함께 꽁초가 들어있던 짬뽕과 담배꽁초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A씨는 새로 받은 짬뽕 또한 쉽사리 먹지 못했다. 한번 불신이 생기니 몸 또한 거부 반응을 보인 것이다. A씨는 "다시 먹으려는데 이미 저랑 남자친구는 입맛이 떨어져서 제대로 못 먹고 그냥 버렸다"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시간이 지날수록 (발견한 꽁초가) 음식에 꽁초는 아닌 것 같다. 너무 찝찝해서 전화로 환불 받을까 생각 중이다.
진상인가. 이런 경우는 처음이라 너무 멍청하게 대처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다만, A씨의 남자친구는 음식을 교환받았으니 넘어가자는 입장이라고 한다.
그러나 A씨는 "돈도 아깝고 이건 아닌 것 같다"라며 "배달 다시 오셨을 때 본인은 담배 안 피운다고 거래처 재료에서 나온 것 같다고 하더라. 그러나 담배 브랜드가 보이기도 해서 주방에서 피우는 게 의심된다"라고 했다.

helpfire@fnnews.com 임우섭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