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TV·방송

'강철부대3' PD "예측할 수 없는 뜨거운 대결 보여주고파"

뉴스1

입력 2023.09.19 14:43

수정 2023.09.19 14:43

신재호 PD /사진제공=채널A·ENA '강철부대3'
신재호 PD /사진제공=채널A·ENA '강철부대3'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강철부대3' 신재호 PD가 시즌3에 임하는 자세를 전했다.

19일 오후 채널A·ENA 공동 제작 예능 프로그램 '강철부대3'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중계로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김성주, 김동현, 김희철, 윤두준, 츄, 최영재와 신재호 PD가 참석했다.

이날 신재호 PD는 시즌3를 연출하게 된 것에 대해 "시즌2가 끝나고 나서 '이제는 더 뭘 할 수 있느냐'라는 질문을 많이 받았고 저 스스로도 그런 생각을 많이 했다"라며 "시즌1은 규모가 아담했다, 실제 군사자산을 빌린 것도 없었고 에어소프트건을 가지고 미션을 진행했고, 시즌2는 업그레이드 해서 실탄사격 등 외연을 확장했다, 시즌2가 끝나고 나니 뭘해야 할까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다 '그래서 누가 제일 강한데?'라는 원초적 질문을 떠올리게 됐다"라며 "항상 저희가 올타임 최강자전이라는 문구를 계속 밀고 있는데 그 원초적인 질문으로 돌아가고자 했다, 그래서 네이비씰과 그린베레, 해군첩보부대까지 다양하게 섭외를 했다, 사람들에게 예측할 수 없는 뜨거운 대결을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얘기해 기대를 높였다.


한편 '강철부대3'는 최정예 특수부대 출신 예비역들이 팀을 이뤄 각 부대의 명예를 걸고 싸우는 밀리터리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이번 시즌3에는 육군특수전사령부(특전사), 제707특수임무단(707), 해군특수전전단(UDT), 육군첩보부대(HID), 해군첩보부대(UDU), 미국 해군 특수부대 네이비씰과 육군 특수부대 그린베레의 미 특수부대 연합팀이 출연해 최강의 부대를 가리는 진검승부를 펼칠 예정이다.


이날 오후 10시30분 처음 방송된다.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