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시아/호주

쿠웨이트 초전박살 … 정우영 멀티골, 조영욱‧백승호 연속골 전반 4-0 리드 [항저우AG]

전상일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3.09.19 21:19

수정 2023.09.19 22:22

정우영 2골, 백승호 1골 등 4골 폭발시키며 전반 4-0 리드
9월 19일 오후 중국 저장성 진화시 진화스타디움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1차전 한국과 쿠웨이트의 경기. 정우영이 전반 선제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2023.9.19 (사진 = 연합뉴스)
9월 19일 오후 중국 저장성 진화시 진화스타디움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1차전 한국과 쿠웨이트의 경기. 정우영이 전반 선제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2023.9.19 (사진 = 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 전상일 기자] 아시안게임 3연패를 노리는 황선홍호의 출발이 산뜻하다.

오후 8시 30분 진화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쿠웨이트와의 경기에서 황선홍호의 선발은 최전방 조영욱, 2선 정우영-고영준-엄원상으로 구성되었다. 다분히 공격적인 라인업이었다.

그리고 초반부터 파상공세를 퍼부은 대한민국은 전반 3분만에 선제골을 기록했다.


9월 19일 중국 진화 스포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E조 1차전 대한민국 대 쿠웨이트 경기, 전반전 조영욱이 두번째 골을 터뜨린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 = 뉴시스)
9월 19일 중국 진화 스포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E조 1차전 대한민국 대 쿠웨이트 경기, 전반전 조영욱이 두번째 골을 터뜨린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 = 뉴시스)


조영욱이 절묘하게 쿠웨이트의 뒷공간을 노렸다. 그리고 조영욱의 발 끝에서 나간 스루패스에 쿠웨이트의 수비진이 당황했다. 이를 완벽하게 걷어내지 못하고 공이 흘렀다.

이를 침투하던 정우영이 침착하게 차 넣으면서 1-0으로 분위기를 잡았다. 선제골이 고작 3분여만에 터진 탓에 대한민국의 기세는 엄청났다.

두번째 골은 조영욱이었다. 조영욱은 엄원상이 때린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온 볼을 침착하게 중거리슛으로 차 넣었다.

2-0을 만든 한국은 한동안은 소강상태였다.

9월 19일 중국 진화 스포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E조 1차전 대한민국 대 쿠웨이트 경기, 전반전 한국 정우영이 첫 골을 터뜨리고 있다. 2023.09.19.(사진 = 연합뉴스)
9월 19일 중국 진화 스포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E조 1차전 대한민국 대 쿠웨이트 경기, 전반전 한국 정우영이 첫 골을 터뜨리고 있다. 2023.09.19.(사진 = 연합뉴스)

9월 19일 중국 진화 스포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E조 1차전 대한민국 대 쿠웨이트 경기, 한국 정우영이 슛을 시도하고 있다.(사진 = 연합뉴스)
9월 19일 중국 진화 스포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E조 1차전 대한민국 대 쿠웨이트 경기, 한국 정우영이 슛을 시도하고 있다.(사진 = 연합뉴스)

하지만 대한민국의 침묵을 깨우는 골이 터졌다. 전반 43분 주장 백승호의 그림같은 골이 터졌다. 백승호는 왼쪽 45도 각도에서 얻어낸 프리킥 찬스에서 왼발로 정확하게 골대의 골문을 노려서 팀의 3번째 골을 터트렸다. 카타르 월드컵 브라질 전에서 중거리슛으로 골을 넣었던 그때의 모습 그대로였다.

정확하게 1분뒤 전반 44분에는 정우영의 멀티골이 터졌다. 정우영은 상대 수비의 실수를 틈타 고영준의 발끝에서 나온 스루패스를 골키퍼와 1대1 상황을 만들어냈고 오른발로 침착하게 골대 구석으로 밀어넣었다.

골세레 동참한 주장 백승호 (진화[중국]=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19일 오후 중국 저장성 진화시 진화스타디움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1차전 한국과 쿠웨이트의 경기. 세번째 골을 넣은 주장 백승호가 선수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2023.9.19 ondol@yna.co.kr (끝)
골세레 동참한 주장 백승호 (진화[중국]=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19일 오후 중국 저장성 진화시 진화스타디움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1차전 한국과 쿠웨이트의 경기. 세번째 골을 넣은 주장 백승호가 선수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2023.9.19 ondol@yna.co.kr (끝)

이날 전반전에만 멀티골을 기록했다.
상대는 완전히 전의를 상실했다.

대한민국은 전반전에만 4골을 폭발시키며 쿠웨이트의 기선을 완벽하게 제압했다.
최근 어떤 대회보다 산뜻한 출발을 대한민국 대표팀은 맞이하게 되었다.

jsi@fnnews.com 전상일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