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심현섭 "12년 어머니 간병, 감금이라고 생각했다" 자책 [RE:TV]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캡처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캡처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코미디언 심현섭이 '금쪽 상담소'에서 어머니 간병으로 힘들었던 때를 고백했다.

지난 19일 오후 8시 10분에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금쪽 상담소')에서는 공개 코미디의 전성기를 이끈 코미디계 레전드 심현섭이 의뢰인으로 함께했다.

이날 심현섭은 "가장 큰 고민은 결혼, 환갑 때도 혼자 살면 어떻게 하지?"라고 결혼에 관한 고민을 밝혔다. 결혼정보회사를 통해서만 50번의 만남을 가졌으며 소개팅까지 합하면 결혼을 위한 만남이 100번이 넘는다고 밝히기도. 이어 심현섭은 소개팅에서도 웃음에 집착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심현섭은 웃음에 집착하는 이유를 찾으며 12년 동안 뇌경색으로 쓰러진 어머니를 간병한 사연을 고백했다. 심현섭은 정작 가정에서는 웃음을 주지 못한 점을 밝히며 "불효자다"라고 자책했다. 그는 "12년 동안 어머니를 간병했다, 간병이 아닌 감금이라고 생각했다"라며 무섭고, 힘들었던 어머니의 투병과 간병생활을 전했다. 그는 "하루에 구급차를 두 번 탄 자녀는 많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며 5번을 병원에서 도망간 적이 있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심현섭은 "솔직히 병원에 계신 게 더 편했다"라며 집에서 온 전화가 끊기면 덜컥 불안해지는 마음이 들었다고 말했다. 심지어 어머니께서 돌아가시길 바란 적도 있다며 당시 심정을 솔직하게 전했다. 이어 심현섭은 어머니의 기저귀를 채워주던 중, 어머니께서 욕창때문에 자세를 바로잡지 못하자 참지 못하고 기저귀를 던져 벽에 용변이 묻었던 경험을 털어놨다. 이어 그는 호스로만 공급된 영양분을 먹은 터라 냄새조차 나지 않는 용변을 닦으며 어머니를 향한 안쓰러운 마음에 울컥했다고.

오은영 박사는 심현섭의 고백에 안타까워하며 간병하는 가족들이 생활고를 겪는 경우도 많다고 밝혔다. 이어 오은영 박사는 "간병이 오래 지속될 경우, '간병 번아웃'을 경험할 가능성이 크다, 간병하는 가족이 제2의 환자가 되는 경우가 많다"라고 걱정했다.


이어 심현섭은 어머니가 뇌경색 후유증으로 안면마비가 와 제대로 웃지 못하게 되어서야 뒤늦게 웃겨드린 게 가장 후회가 된다고 고백했다. 오은영 박사는 자책하는 심현섭에게 "최선을 다하셨다"라고 위로하며 그의 마음을 들여다봤다.

한편,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는 0세부터 100세까지! 다양한 고민을 함께 풀어가보는 국민 멘토(담당지도자) 오은영의 전국민 멘탈 케어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1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