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서울시, 추석 연휴 '청소 대책'…"동네 쓰레기 배출일 확인하세요"

뉴시스

입력 2023.09.20 06:04

수정 2023.09.20 06:04

추석 맞이 도심 일제 대청소…연휴 끝난 뒤 쓰레기 일제 수거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지난 1월25일 오전 서울 용산구 재활용센터에서 관계자들이 설 연휴기간 가정에서 쏟아져 나온 재활용품과 생활폐기물 등을 분류하고 있는 모습. 2023.01.25.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지난 1월25일 오전 서울 용산구 재활용센터에서 관계자들이 설 연휴기간 가정에서 쏟아져 나온 재활용품과 생활폐기물 등을 분류하고 있는 모습. 2023.01.25.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시가 추석 연휴 기간 쓰레기로 인한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청소 종합대책을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시는 연휴 기간 총 26개의 청소상황실을 운영하고 청소 민원 등을 처리할 청소 순찰기동반 693명을 배치한다.

청소 순찰기동반은 매일 취약지역을 중점적으로 관리해 쓰레기 적치로 인한 시민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한다. 환경공무관 6775명은 평소와 같이 거리 청소, 생활폐기물 수거 작업을 벌인다.

추석 연휴 전에는 주요 도심지역 등을 중심으로 대청소를 시행한다. 연휴 기간 발생하는 청소 관련 민원은 해당 자치구 '청소상황실'이나 '120(다산콜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생활쓰레기 배출일은 자치구·동별마다 달라 각 자치구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필요하다. 추석 연휴 전인 25~27일까지는 평소대로 생활쓰레기를 배출하면 된다.

다만 28일부터 시작되는 연휴 기간에는 서울시 자원회수시설, 수도권매립지 반입일, 자치구 환경공무관 휴무 일정 등이 다르기 때문에 자치구 배출일에 맞춰 쓰레기를 버려야 한다. 다음 달 3일부터는 쓰레기 정상 배출이 가능하다.


시는 가급적 연휴 기간 전에 쓰레기를 미리 배출하고, 연휴 기간에는 무단배출을 자제해달라는 당부다. 연휴가 끝난 10월 4일부터 자치구별로 청소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밀린 쓰레기를 일제 수거·처리할 예정이다.


이인근 기후환경본부장은 "추석 연휴 기간 시민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쓰레기 수거 등 청소대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고 자치구별 쓰레기 배출날짜를 준수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