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광주·전남 21일까지 100㎜ 안팎 거센 비

뉴시스

입력 2023.09.20 06:48

수정 2023.09.20 06:48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절기상 '가을을 맞는다'는 처서인 23일 오후 광주 북구 용봉동 전남대학교 일대 도로에 비가 쏟아지고 있다. 2023.08.23. wisdom21@newsis.com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절기상 '가을을 맞는다'는 처서인 23일 오후 광주 북구 용봉동 전남대학교 일대 도로에 비가 쏟아지고 있다. 2023.08.23. wisdom21@newsis.com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광주·전남에 오는 21일까지 강한 바람을 동반한 100㎜ 안팎의 거센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20일 광주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전남 서해안부터 내리기 시작한 비는 광주·전남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되겠다.

비는 오는 21일 오후까지 이어지겠으며 예상 강수량은 30~100㎜다. 서해안·동부남해안 등지에는 120㎜ 이상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이날 늦은 오후부터 밤사이에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해안가를 중심으로 시간당 30~6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겠다.

목포·해남·무안·함평·영광·신안·진도 등 전남 7개 시군에는 호우예비특보가 내려져 있다.

바람도 해안 지역에선 순간풍속 시속 70㎞(초속 20m)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겠다.
비가 내리는 내륙에서도 순간풍속 시속 55㎞ (초속 15m) 안팎 강한 바람이 불겠다.

파도도 1.5~4로 매우 높게 일어 해역 곳곳에 풍랑예비특보가 내려져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비로 인해 하천 하류에서 갑자기 물이 불어날 수 있는 만큼 야영을 자제하고, 천변 산책로·지하차도 침수 또는 하천 범람·급류 피해에 각별히 유의해달라"면서 "붕괴, 역류 등 시설물 피해·안전 사고 발생에 미리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