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KB증권 "YG엔터, 블랙핑크보단 높아진 기초체력 집중…목표가↑"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우연수 기자 = KB증권이 20일 와이지엔터테인먼트에 대해 "블랙핑크 재계약에 집중된 시선을 기초 체력으로 돌려야 될 때"라고 밝혔다. 또 4분기 아티스트 파이프라인 강화를 기대하며 목표주가를 기존 8만3000원에서 9만5000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이선화 KB증권 연구원은 "블랙핑크의 월드투어로 글로벌 팬덤이 더 공고해지면서 지적재산권(IP) 가치가 상승, 아티스트의 직접적인 활동 없이도 간접적으로 벌어 들이는 수익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또 "데뷔 4년차에 접어든 트레저의 본격적인 글로벌 팬덤 확장이 시작되고, 4분기엔 베이비몬스터가 데뷔하면서 아티스트 파이프라인이 강화될 예정"이라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올해와 내년 영업이익 추정치를 각각 18.6%, 19.2% 상향 조정했다.

이 연구원은 "블랙핑크의 재계약과 전속계약금에 대한 시장 우려가 큰데, 차세대 아티스트들의 IP 가치 상승으로 인해 블랙핑크 재계약에 따라 증가하는 무형자산상각비가 부담스러운 수준은 아닐 것으로 추정한다"고 판단했다.

이어 "블랙핑크의 유의미한 활동이 없었던 2분기 영업이익은 93억원으로, 블랙핑크 없이도 분기 약 100억원 수익 활동이 가능하다는 것을 고려할 때 계약금에 대한 부담보단 이를 커버할 만큼 높아진 기초 체력에 집중해야 한단 판단"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coincidenc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