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신재은 "남편 조영구, 임영웅 롤모델로 생각해"

TV조선 '퍼펙트라이프'
TV조선 '퍼펙트라이프'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조영구가 '임영웅 바라기' 면모를 드러낸다.

20일 오후 방송되는 TV조선(TV CHOSUN) '퍼펙트라이프'에서는 쇼핑 호스트 출신 방송인 신재은이 출연해 MC이자 방송인 남편 조영구와 시어머니, 세 사람이 함께 보낸 일상을 공개한다.

스튜디오에 등장한 신재은은 "방송인 조영구의 아내, 정우의 엄마이자 16년 차 주부"라고 소개한다. 이에 MC 현영이 남편과 어떻게 만나게 된 건지 묻자, 신재은은 "가수 현숙이 조영구를 소개해 줬다, 기대를 안 해서 실물이 화면보다 나았고, 어느 날 보니 제가 만나고 있더라"라고 전한다. 윤영미가 신재은에 "현숙한테 고마운지 원망스러운지?"라고 질문하자, 신재은은 "(현숙)언니 안 본 지 꽤 됐어요"라고 답해 출연자들을 폭소케 한다.

결혼 스토리를 풀어놓은 신재은은 요즘 '영웅 바라기'를 자처하는 남편 조영구의 일상을 전한다. 침대에 누워 아침부터 가수 임영웅 영상에 푹 빠진 조영구는 "임영웅 다음에 조영구"라는 엉뚱한 발언을 해 모두를 놀라게 만든다. 이에 신재은은 "남편이 임영웅을 롤모델으로 생각해 임영웅의 외모와 헤어스타일을 따라 하려고 한다"며 남편의 넘치는 임영웅 사랑을 전한다.

한편, 신재은 부부의 집에 방문한 시어머니와의 일상도 공개된다. 신재은의 부르튼 입술을 본 시어머니가 "입이 다 붉혔다"며 걱정하자, 신재은은 눈물을 보인다.
신재은은 "힘든지 모르고 매일을 보낸다, 힘든 걸 누구한테 얘기하는 성격이 아니라 누가 힘든 걸 알아주면 계속 눈물이 난다"고 전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찡하게 한다. 고부지간의 따뜻한 이야기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재은이 함께한 '퍼펙트라이프'는 20일 오후 8시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