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신성♥박소영, 로맨틱 공원 데이트…큰오빠 장동민 '못마땅' [RE:TV]

채널A '신랑수업' 캡처
채널A '신랑수업' 캡처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신성, 박소영이 로맨틱한 공원 데이트를 즐겼다.

지난 20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요즘 남자 라이프 - 신랑수업'에서는 가수 신성, 개그우먼 박소영이 선유도공원에서 만나 핑크빛 기류를 이어갔다.

이날 신성은 선유도공원이 집 근처라며 "혹시 누가 생기면 데려 오고 싶었다"라고 의미심장하게 말했다. 이 자리에는 개그맨 장동민도 와 있었는데 영상을 지켜보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에 개그맨 문세윤이 "여기는 유민상, 박영진과 클래스가 다른 큰오빠"라고 알렸다. 앞서 신성이 만났던 박소영의 다른 오빠들은 순한 편이었다는 것. 자칭 박소영의 큰오빠 장동민은 신성 옆에 앉아 연신 헛기침을 하며 기선 제압(?)에 나서 폭소를 유발했다.

신성은 데이트 내내 박소영을 살뜰히 챙겼다. 이같은 모습에는 "한두 번 해본 솜씨가 아니네? 일단 보자"라면서 장동민이 못마땅해 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후 신성은 데이트 장소에 대해 "저기는 밤에 가도 좋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승철이 "밤에는 또 누구랑 갔냐"라고 지적했다. 장동민의 표정이 또 한번 굳었다. 신성은 "혼자 갔다, 혼자"라면서 다급히 해명에 나섰다.

신성은 박소영과 자연스러운 스킨십도 했다. 박소영을 이끌면서 손목을 잡자 장동민이 "그렇지, 여기서 (연못에) 빠트려야지"라고 농을 던졌다. 하지만 로맨틱한 장면만 이어졌다. 장동민은 "이걸 안 했다고? 소영이는 지금부터 희극인실에서 제명이야"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 웃음을 샀다.

이들은 커플 사진도 찍었다.
다정한 두 사람의 모습이 웨딩 사진처럼 보이자 장동민이 또 한번 버럭했다. 급기야 험한 말까지 내뱉어 보는 이들의 배꼽을 잡게 했다. 장동민은 너무한다며 이승철을 향해 "가수 쪽에서는 이런 예의 안 가르쳐요?"라고 물어 큰 웃음을 선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