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유바이오로직스 "내년 유니세프에 콜레라 백신 해당량 납품 요청..1240억 규모"

사진설명=경구용 콜레라 백신 ‘유비콜-플러스’
사진설명=경구용 콜레라 백신 ‘유비콜-플러스’

[파이낸셜뉴스] 유바이오로직스가 유니세프로부터 2024년 경구용 콜레라 백신의 납품요청서(Award letter)를 받았다.

21일 유바이오로직스에 따르면 이번 유니세프로부터 요청 받은 내년도 물량은 총 4,933만 도스로 확정되었으며, 금액으로는 약 9900만 달러, 최근 환율기준 원화 1240여 억원에 이른다. 이는 작년 콜레라 백신 매출 512억 대비 2.4배 이상으로서 2024년에는 사상 최대 매출실적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유바이오로직스는 2018년 이후 플라스틱 제형의 유비콜-플러스만 유니세프에 납품해 왔으나, 최근 전세계적으로 콜레라가 다발하며 백신의 수요가 급격히 증가하게 되면서 기존에 공급해 왔던 유비콜(바이알 제형, 녹십자 위탁생산) 및 신규로 내년 1분기 WHO PQ 승인 예정인 유비콜-S를 포함한 총 생산가능 물량을 공급하게 되었다.

최근 전세계적인 기후변화에 따라 폭염, 폭우 및 지진 등이 빈발하고 아프리카를 비롯한 저개발 국가들에서 콜레라가 자주 발생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국제적 콜레라 퇴치를 위해 내년부터 최대 캐파를 가동하여 생산하게 되며, 유니세프의 납품요청서가 법적 구속력은 없지만 본 계약 체결 이후 내년 1월부터 확정된 제품 발주에 따라 납품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당사에서 생산하는 첫 백신이 내년에는 매출 1,000억원 이상을 기록하게 되어 기쁜 마음이지만, 현재 전세계에서 국제 공공백신으로 유일하게 공급하는 백신인 만큼 이제까지와 같이 하나의 문제도 없이 안정하고 효과적인 백신을 생산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kakim@fnnews.com 김경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