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기안84, '토달볶' 논란에 홀로 조용…"앞으로 기라인 모임 없을 것"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기안84가 자신이 주도하는 모임을 없애겠다고 선언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오프닝에서는 '토달볶' 논란이 언급됐다. 지난 주 방송에서 김성규가 먹었던 토마토 달걀 볶음 요리가 화제를 모았기 때문.

이에 대해 코드 쿤스트가 "주말에 먹어 봤다. 그냥 달걀이랑 토마토가 따뜻하더라"라고 평가해 웃음을 샀다. 전현무는 "네가 찍은 사진이 맛없어 보이더라. 음식이 힘을 잃어"라고 했다. 코드 쿤스트가 서운해 해 웃음을 더했다.

김대호 아나운서도 입을 열었다. "저는 토마토 자체를 좋아한다. 익혀 먹으면 감칠맛이 확 올라온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코드 쿤스트는 "맛없는 건 아닌데 흥분할 정도의 맛은 아니더라"라고 알렸다.

이 가운데 기안84만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있었다. '토달볶'으로 뜨거운 논쟁이 벌어졌지만 홀로 조용히 있는 모습을 전현무가 발견했다. 같은 날 방송에서 기안84가 배우 이주승과 미스터리 크루를 결성했지만 다소 관심에서 밀린 것.

기안84는 "이제 앞으로는 기라인 이런 모임을 없애버리려 한다.
주승이도 이제 혼자 살아 나가야 한다. 강하게 크길 바란다"라며 "미스터리 크루는 해체다. 주승아, 미안하다"라고 서운함을 내비쳐 큰 웃음을 안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