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용산 경찰관 추락사' 마약 모임 참석자, 총 25명으로 늘어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용산구의 한 아파트에서 현직 경찰관이 추락사한 '집단 마약 투약' 의혹 주요 피의자 이 모씨가 20일 오전 서울 용산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고 있다. 이 씨는 마약을 구매해 모임을 준비한 혐의, 이날 송치된 또 다른 피의자 정 씨는 모임 장소가 된 아파트의 거주자이자 장소 제공한 혐의를 각각 받는다. 2023.9.20/뉴스1 /사진=뉴스1화상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용산구의 한 아파트에서 현직 경찰관이 추락사한 '집단 마약 투약' 의혹 주요 피의자 이 모씨가 20일 오전 서울 용산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고 있다. 이 씨는 마약을 구매해 모임을 준비한 혐의, 이날 송치된 또 다른 피의자 정 씨는 모임 장소가 된 아파트의 거주자이자 장소 제공한 혐의를 각각 받는다. 2023.9.20/뉴스1 /사진=뉴스1화상
[파이낸셜뉴스] 현직 경찰관이 마약 투약 현장에서 추락해 숨진 사건과 관련해 당시 '집단 마약' 의혹 모임 참가자가 모두 25명으로 확인됐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25일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모임 참석자를 추가로 3명 더 파악해 현재 참석자는 총 25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모임 주도 및 마약 공급 혐의 등을 받는 3명을 우선 구속 송치했다"고 덧붙였다.

구속 송치된 사람은 추락사 현장인 용산 아파트 세입자이자 장소 제공 혐의를 받는 정모씨(45)와 마약 공급을 담당하며 모임을 주도한 혐의를 받는 이모씨(31)로 경찰은 지난 20일 두사람을 검찰에 넘겼다.
경찰은 추락사한 A 경장에게 마약을 판매한 혐의를 받는 문모씨(35)도 지난 21일 구속 상태로 송치했다.

경찰은 숨진 A경장을 제외한 24명 전원을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앞서 지난달 27일 새벽 5시께 서울 용산구의 한 아파트 14층에서 집단마약 투약이 의심되는 모임에 참석한 강원경찰청 기동대 소속 30대 경장이 추락해 숨졌다.

yesyj@fnnews.com 노유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