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인천시, 추석 연휴 비상진료체계 가동

응급실, 비상진료의료기관·약국도 휴일 진료 계속
시 홈페이지, 응급의료정보제공 앱 등에서 확인 가능
인천시, 추석 연휴 비상진료체계 가동


【파이낸셜뉴스 인천=한갑수 기자】 인천시는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오는 추석 연휴 기간인 28일부터 10월 3일까지 6일간 비상 진료체계를 가동한다고 26일 밝혔다.

우선 연휴 기간 길병원, 인하대병원을 포함한 응급실 25개소를 24시간 운영해 응급상황에 대비하고 비응급 경증 환자 진료를 위해 지정날짜에 문을 여는 의료기관 1029개소와 약국 616개소를 운영한다.

또 응급환자의 신속한 이송과 처치를 위해 닥터헬기와 닥터카를 지속 운영하고 취약지역의 공공의료를 보장하고자 보건소 등 공공보건의료기관도 진료를 계속한다.

시는 시와 보건소 내 응급진료상황실을 운영해 문 여는 의료기관과 약국을 안내하고 운영 상황을 지도·점검하는 등 응급의료체계에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보건소 신속대응반과 재난거점병원의 재난의료지원팀(DMAT) 출동 대기상태를 유지하는 등 평소와 동일하게 재난 및 다수 사상자 발생사고에 대비할 방침이다.


추석 연휴 운영되는 비상 진료기관과 약국은 인천시 홈페이지 내‘인천소식’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밖에도 보건복지부 및 군·구 홈페이지, 응급의료포털이나 스마트폰 앱 ‘응급의료정보제공’, 유선전화 119(구급상황관리센터), 129(보건복지콜센터), 120(미추홀콜센터)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신남식 시 보건복지국장은 “연휴 기간 비상 진료 기관과 약국 운영을 통해 의료공백을 최소화하고 재난 대비 등 응급 진료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kapsoo@fnnews.com 한갑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