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확 바뀐 국가R&D 지원 방향… 부산도 대응전략 세운다

전체 예산 13.9% 삭감됐지만
7대 핵심분야는 투자 대폭확대
市, 정책기조 맞춘 육성분야 논의
양자·이차전지·첨단바이오 집중
지난 26일 부산시티호텔 컨벤션홀에서 열린 '부산 R&D 혁신 정책토론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부산시 제공
지난 26일 부산시티호텔 컨벤션홀에서 열린 '부산 R&D 혁신 정책토론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부산시 제공
정부의 연구개발(R&D) 정책기조 변화에 발맞춰 부산시가 관련 체계를 개선하고 12개 국가전략기술 중 부산의 유망분야를 집중 육성하기로 했다.

부산시와 부산산업과학혁신원은 지난 26일 오후 2시 부산시티호텔 컨벤션홀에서 '부산 R&D 혁신 정책토론회'를 열고 대응방안을 논의해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

정부는 선도형 R&D로의 전환 실현을 위해 '정부 R&D 제도혁신 방안'을 수립하고 지난 8월 22일 이를 반영한 '2024년 국가 R&D 예산 배분 조정결과'를 발표했다.

2024년 국가 주요 R&D사업 예산은 전년 대비 13.9% 감소한 21조원 규모로 축소됐지만 글로벌 협력, 첨단 바이오, 인공지능, 양자, 우주 등 7대 핵심분야는 투자를 대폭 확대하는 등 국가 연구개발 정책방향에 큰 변화가 있을 예정이다.

이러한 정부의 동향에 대응한 국비유치 추진전략을 재정립하고 지역 R&D 혁신방안 마련을 위해 마련된 이번 토론회에는 이경덕 시 미래산업국장, 시 R&D 주요부서, 시의원, 대학, 기업, 지역 내외 연구기관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여기에 중앙관점의 지역 R&D 혁신방안을 수렴하기 위해 정부 출연기관인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과학기술사업화진흥원,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정보통신기획평가원의 전문가들도 함께 머리를 맞댔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R&D 체계 개선 △12대 국가전략기술 중 시 유망분야 집중 육성 △지역전략산업의 글로벌 초격차 R&D 추진 △시 R&D 기획지원제도 개편 △시 자체 R&D 디지털플랫폼 마련 등 주요 대응방향을 논의했다.

R&D 체계 개선을 위해서는 정부 7개 핵심기술 분야 사업과 부서 간 공동기획 및 협력사업에 대한 투자 검토 시 가산점 부여 방안과 상대평가 방식의 성과평가 도입 등이 제시됐다.


또 12대 국가전략기술 중 시 유망분야를 선정하고 기초 원천부터 산업 생태계 육성 확보 전략 방안, 지역의 핵심거점과 연계한 지역전략산업의 초격차 R&D 대상 등을 논의했다.

특히 내년도 국가 R&D사업 예산이 증가할 양자, 이차전지, 첨단바이오, 반도체 분야 공모사업에 대응할 방안도 집중적으로 토론했다.

이경덕 국장은 "부산의 지속가능한 성장동력인 과학기술을 통해 지역전략산업을 육성시킬 수 있도록 이번 토론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바탕으로 앞으로의 정책방향을 설정하고 정부 R&D 제도 개편 대응을 위한 혁신방안을 마련해 신규 R&D 분야에서 국비를 대폭 확보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defrost@fnnews.com 노동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