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굳은 표정' 충격 받은 김연경…女배구 베트남에 역전패

베트남에게 충격의 역전패를 당하자 굳어버린 김연경. 사진=KBS 방송 캡처
베트남에게 충격의 역전패를 당하자 굳어버린 김연경. 사진=KBS 방송 캡처

[파이낸셜뉴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베트남에게 역전패 당하자, 배구 여제 김연경이 표정이 굳었다.

김연경은 1일 KBS 2TV에서 현지 생중계된 여자배구 C조 예선 1차전 베트남 전 해설위원으로 변신, 첫 해설에 나섰다.

하지만 예상과 달리 한국 여자 배구팀의 패배가 짙어지자 김연경은 크게 충격을 받은 듯 몇 초간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한국 대표팀은 중국 항저우 사범대학 창첸캠퍼스 체육관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배구 C조 예선 1차전에서 베트남에 2-3(25-16, 25-22, 22-25, 22-25, 11-15)으로 역전패했다. 2세트를 따냈지만, 3세트를 내리 내주며 무릎을 꿇었다.

이에 김연경은 경기가 시작되자, 계속해서 “중앙을 활용하면 좋겠다”며 상황을 날카롭게 짚어냈다.
여기에 경기 도중 주먹을 쥐고 격하게 응원하는 모습도 보였다.

아쉽게도 1패로 아시안게임을 시작한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에게 김연경은 “네팔 전이 바로 내일 있기 때문에 오늘 잘 안됐던 것들을 플레이 해보면서 8강 전을 준비해야 할 것 같다”며 선수들에게 당부 메시지를 전했다.

한국 대표팀은 2일 네팔과 맞붙는다.

hsg@fnnews.com 한승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