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오랜 친구와 제수씨에 정말 죄송"..유튜버 '억달이형' 숨진 채 발견

지인 폭행으로 논란.. 사망원인 안 밝혀져
유튜버 억달이형 / SNS 갈무리
유튜버 억달이형 / SNS 갈무리
[파이낸셜뉴스] 지인 폭행으로 논란에 휩싸였던 유튜버 억달이형(본명 김태우)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38세.

3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2일 유튜버 억달이형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망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앞서 고인은 지난달 지인 폭행사건으로 구설에 휘말린 후 사과 영상을 게재하기도 했다.

당시 그는 “감추지 않고 숨기지 않겠다. 친구와 제수씨에게 진심으로 정말 죄송하다. 말로만 하는 반성이 아니다”라며 “각별한 친구와 사소한 시비가 있었고 그리하여 상황이 있었으며 그 결과 다툼이 있게 됐다. 자괴감이 정말 크다”라고 털어놓은 바 있다.

그러면서 “오랜 친구에게 상처를 줬고, 그 행동 하나로 인하여 주변 많은 분들과 시청자, 구독자님들 모두에게 실망과 씁쓸함을 드렸고 함께 동고동락했던 감독님과 많은 멤버들이 저로 인해 함께 비난받는다는 생각에 제 자신이 너무나도 미웠다”라며 “두번 다시는 얼룩진 못난 모습 보여 드리지 않겠다고 제 모든 것을 걸고 맹세하겠다. 제 오랜 친구에게 너무나 미안하다”라고 사과 영상을 올렸다.

1984년생인 고인은 12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다. 개그맨 김형인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웹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하는 등 연기자로 활동하기도 했다.
특히 '슬기로운 숙소 생활'에서 건달 역을 맡아 주목을 받았다.

빈소는 오산장례문화원 302호에 마련됐다. 발인은 4일 오전 8시, 장지는 경기도 화성 함백산추모공원이다.

yuhyun12@fnnews.com 조유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