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갤S23FE, 2년만에 출격…'준프리미엄' 틈새시장 공략

2021년 갤S21FE 이후
FE 라인업 '컴백'
갤S 주요기능 유지한 '준프리미엄' 라인업
구글 픽셀8 시리즈와 같은날 공개
아이폰15 '발열' 이슈 속
틈새시장 공략 채비
국내 출시는 미정
삼성 갤럭시S23 FE. 삼성전자 제공
삼성 갤럭시S23 FE. 삼성전자 제공

[파이낸셜뉴스] 삼성전자가 약 2년 만에 갤럭시S 라인업의 주요 기능과 디자인을 대부분 유지하면서도 가격은 낮춘 FE(팬에디션) 라인업을 부활시켰다.

구글의 신규 프리미엄 라인업 픽셀8 시리즈와 같은날 공개되는 갤럭시S23FE는 아이폰15의 발열 논란 속 '준프리미엄' 틈새시장 공략을 통해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리는 데 집중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4일 갤럭시S23FE를 공개하고 5일(현지시간)부터 공식 출시한다. FE 라인업은 삼성전자의 플래그십 라인업인 갤럭시S 시리즈의 일정 기능과 디자인을 유지하면서 가격을 낮춘 준프리미엄급 제품이다. 이번 시리즈 직전 제품은 삼성전자가 지난 2021년 2월 공개한 갤럭시S21FE 라인업으로, 2년여 만에 스마트폰 시장에 돌아온 셈이다.

삼성전자는 기존과 같이 갤럭시S23 시리즈의 주요 촬영 게이밍 기능인 소프트웨어를 비롯 배터리(4500mAh)·확대된 베이퍼챔버·디자인 등 하드웨어 성능을 플래그십 수준으로 유지한 점을 내세웠다. 출고가는 갤럭시S23(799달러부터)보다 200달러(약 27만원) 더 저렴한 599달러(미국 가격 기준·약 81만원)에 책정됐다. 5일 인도를 시작으로 북미, 중국, 유럽 등 글로벌 주요 시장으로 판매처를 확대할 예정이다. 국내 출시 여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이외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는 자체 칩 엑시노스2200과 퀄컴 스냅드래곤8 1세대 시리즈를 지역별 맞춤형으로 적용할 것으로 보인다. 노태문 삼성전자 모바일경험(MX)사업부장(사장)은 "삼성전자는 다양한 소비자들의 스타일에 맞는 향상된 모바일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며 "새로운 갤럭시 FE 시리즈는 사용자에게 창의성과 생산성을 극대화하는 경험을 제공한다"고 전했다.

구글 픽셀8. 메이드바이구글 트위터 캡처
구글 픽셀8. 메이드바이구글 트위터 캡처

애플 아이폰15 시리즈.
애플 아이폰15 시리즈.
갤럭시S23 FE는 구글이 같은날 공개한 신제품 픽셀8 시리즈와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한다. 아이폰15가 발열 등 논란에 휩싸인 상황에서 소비자에게 추가 옵션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구글은 이날 신규 프리미엄 라인업인 픽셀8 시리즈를 공개했다. 다만 아직 글로벌 시장에서 구글 스마트폰이 성능·점유율 측면에서 영향력이 미미한 만큼 실질적인 경쟁 상대가 되기는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다.


애플 아이폰15 시리즈.
애플 아이폰15 시리즈.
앞서 공개된 애플의 아이폰15 시리즈는 출시 직후 발열 문제가 해외 시장에서도 화두로 떠올랐다. 이를 두고 삼성전자 등 경쟁사 입장에선 내년 신제품 출시 전까지 '준프리미엄'이라는 틈새시장을 공략해볼 만한 기회가 마련됐다는 평가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 입장에서는 연간 신제품 시간표 상에서 라인업이 더 촘촘해지는 셈"이라며 "프리미엄폰을 구매하기 주저하는 이들에게는 준프리미엄 스마트폰이 또 다른 옵션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jhyuk@fnnews.com 김준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