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2023 국감]국방위, 국감 첫날부터 파행…野 '신원식 임명 철회' 피켓팅에 與 불참

여야, 신원식 장관 '데뷔전'에 강대강 대치
野 '임명 철회 피켓팅'에 與 '회의 거부' 응수
'막말' 논란 언급에 이재명 '형수 욕설' 지적도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10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야당 측 의원들이 신원식 국방부 장관 임명철회 피켓팅을 하자 이에 항의해 여당측 의원들이 입장하지 않고 있다. 2023.10.10/뉴스1 /사진=뉴스1화상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10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야당 측 의원들이 신원식 국방부 장관 임명철회 피켓팅을 하자 이에 항의해 여당측 의원들이 입장하지 않고 있다. 2023.10.10/뉴스1 /사진=뉴스1화상

[파이낸셜뉴스] 국정감사 첫날인 10일 국회 국방위원회에서는 여야가 신원식 국방장관 임명을 두고 신경전을 벌이다 끝내 파행에 이르렀다.

국방위는 이날 오전 서울 용산 국방부에서 국방부 및 직할부대·기관, 소속기관 등에 대한 국정감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는 국민의힘 의원이던 신 장관의 첫 국감 데뷔전이었다.

그러나 민주당이 신 장관의 임명을 비판하며 회의 시작 전 '부적격자 신원식 국방장관 임명 철회하라!'는 피켓을 부착하자 국민의힘 의원들이 이에 반발해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야당 간사인 민주당 김병주 의원은 "국민들은 신 장관의 막말을 아직 이해 못한다"며 "사과를 했지만 사안별로 진정 어리게 사과하라 요구했는데 하지 않았고 진정성도 없었다. 그래서 부적격 의견을 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이어 "(국민을) 대변하기 위해 우리는 피켓으로 의사를 대신 전달하려는 것인데 그거조차 못하게 하면 말이 되느냐"며 "국민 의사를 우리가 대신 전달하는 것이 국회의원의 책무다. 시간을 허비할 시간이 없으니 빨리 위원장과 국민의힘 의원들은 들어와서 일단 시작하고 피켓을 떼는 여부는 나중에 간사 간 합의하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여당 간사인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은 "임명을 철회하라는 것은 회의를 안 하겠다는 것"이라며 "원만한 진행을 위해 떼어 달라. 이렇게 정치 투쟁을 하면 장병들과 국민들이 뭐라고 생각하겠느냐"고 반박했다.

특히 야당이 오전 회의는 파행하고 오후에 속개하자고 제안한 것을 지적하며 "야당이 야당으로서 보여주기 위해 소리를 좀 세게 낼 수도 있고 하지만 이런 보여주기식은 안 된다"며 "오후에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들어와서 국회에 활동하는 (정치적인) 얘기를 할 것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성 의원은 그러면서 이 대표가 성남시장 당시 '형수 욕설' 논란을 일으킨 것이 막말 논란 당시 법적으로 자연인이었던 신 장관보다 문제의 소지가 높다고 지적했다.

국방위는 오후에도 회의가 진행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성 의원은 회의에서 이석하며 기자들과 만나 "여야 합의 없이는 속개되지 않는다. 추가 협의는 없다"며 "(피켓에 대한) 사과를 안 하고 있기에 사과가 이뤄지지 않는 이상 국방부 국감에 응할 수 없다"고 밝혔다.

act@fnnews.com 최아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