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인천시의회, 노·사 화합 연구회 전문가 초청 토론회 개최…지역·국가 차원의 지원 필요

인천시의회가 10일 개최한 인천시 노사화합 우수기업의 성과와 시사점에 관한 전문가 초청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시의회 제공.
인천시의회가 10일 개최한 인천시 노사화합 우수기업의 성과와 시사점에 관한 전문가 초청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시의회 제공.


【파이낸셜뉴스 인천=한갑수 기자】 인천시의회가 인천지역 고용 위기와 노사 간 갈등으로 인한 각종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전문가 초청 토론회를 개최했다.

인천시의회 의원연구단체인 ‘노·사 화합 우수기업 사례연구회’는 10일 의회 산업경제위원회 회의실에서 ‘노·사 화합 우수기업의 성과와 시사점에 관한 전문가 초청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연구회가 주최·주관한 이날 토론회는 김대규 산업정책연구원 연구교수의 발제와 이선옥 인천시의원, 옥우석 인천대 교수, 구한별 전국공공연맹 인천지역본부 기획부장, 박두준 ㈜청우하이드로 이사, 서용성 인천시 노동정책과장, 이주용 노사발전재단 노사협력과장 등의 토론으로 진행됐다.

발제자로 나선 김대규 교수는 “지난 2019년 기준 우리나라의 국가경쟁력은 13위로 상위권이나 노사협력 부문 경쟁력은 141개국 중 130위로 하위권을 기록했다. 이는 향후 국가경쟁력 악화의 잠재적 요인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교수는 노사협력 활성화를 위한 방안으로 △노사협력 지원제도를 활용해 기업과 공공기관의 노사관계가 상생할 수 있도록 유인 △인천시 산업 평화 대상자 선정 시 노사문화 우수기업과 가족친화인증 기업에 대한 가점을 부여하고 대출금리 우대, 보증료 감면 또는 면제 등 실질적인 인센티브 제공 등을 제시했다.

토론자로 나선 이선옥 의원은 “노사 화합을 이끌기 위해선 인천지역 특성에 알맞은 일·생활 균형 환경 개선이 필요하다. 지난 3월 문화복지위원회에서 통과된 ‘인천시 일·생활 균형 지원에 관한 조레안’이 앞으로 일·생활 균형 정책 수립의 기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용성 인천시 노동과장은 “노사 간 대화할 수 있는 소통 창구를 마련하고, 정례화해 상호 신뢰를 구착하는 것이 노사협력 강화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다.
인천시 노사협력 우수기업 사례가 산업현장 전반에 확산되도록 홍보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창호 연구회 대표의원은 “열악한 근무 환경, 불공정한 임금체계, 낮은 임금수준 등 여러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노사 간 적극적인 소통이 필요하다. 가족친화인증 제도의 홍보 및 활성화 등 다양한 노력이 필요한 것은 물론 지역 또는 국가 차원의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kapsoo@fnnews.com 한갑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