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TV·방송

"전기충격 직직"…'돌싱글즈4', 리키를 긴장하게 만든 하림의 화법 [RE:TV]

뉴스1

입력 2023.10.16 06:27

수정 2023.10.16 06:27

'돌싱글즈4' 캡처
'돌싱글즈4' 캡처


'돌싱글즈4' 캡처
'돌싱글즈4' 캡처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최종 선택을 앞둔 커플들은 서로의 차이점을 극복할 수 있을까. 지미와 희진은 결혼에 대한 차이점이 있었지만, 희진의 부모님을 만난 이후로 더욱 끈끈해졌고, 제롬과 베니타는 캠핑을 갔다가 한 차례 긴장감 도는 순간을 경험했지만 이를 잘 극복했다. 그 가운데, 칸쿤에서 가장 뜨거운 커플이었던 리키와 하림은 계속되는 아슬아슬한 대화로 보는 이들을 불안하게 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MBN '돌싱글즈4'에서는 하림과 동거 3일차, 하림의 친구를 만나는 리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하림은 리키에게 자신의 친구 한지원씨를 소개했다. 한지원씨는 "연애 상담도 가끔 하고, 언니처럼 지내는 친구"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한지원씨는 하림에게 "(칸쿤에서) 삼각관계는 없었느냐"고 물었고 하림은 리키를 두고 "인기 엄청 많았다, 여자들한테"라고 말하며 치켜세웠다.


한지원씨는 LA에서 온 리키에게 장거리 연애에 대해 물었다. 리키는 "롱 디스탠스(장거리 연애)는 좀 힘든 것 같다, 내가 자주 여기 오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하림을 가리키며 "진짜 많이 좋아해요"라고 마음을 고백했다.

한지원씨는 "애기들과 시간 보내는 것은 생각하느냐"라고 물었고 리키는 "그렇게 생각한다, 같이 사는 거 생각하고 있으니까"라며 "하림을 만나면서 내 생각이 전부 바뀌었다"고 다시 한 번 진지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 뿐만 아니라 리키는 한지원씨가 좋아하는 타입을 묻자 바로 하림을 가리켰다. 그러면서 "밝은 성격, 예쁜 얼굴, 자신의 감정을 잘 표현하는 사람, 그런 여자를 좋아한다"고 하림의 장점을 콕 집어 말하기도 했다.

한지원씨는 리키가 없는 동안 "괜찮다, 언니랑 잘 어울린다, 무게 있고 가볍지 않고"라고 합격점을 줬다. 하림도 "내가 딱 찾던 스타일이다"라면서 즐거워했고, 한지원씨는 "언니가 감정 기복 있어도 그걸 잘 잡아줄 것 같다"고 생각을 전했다.

리키와 하림의 동거 3일차. 한지원씨는 3일간 같이 살아보니 어땠느냐고 물었다. 리키는 "나는 좀 깔끔한 편인데 하림씨 집에 가서 깜짝 놀랐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는 이내 "이해한다, 왜 그런지, 상황을 이해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허니문 단계는 지났다"고 말했다.

이 "허니문 단계는 지났다"는 말이 하림의 감정을 건드린 것일까. 하림의 표정은 어두워졌다. 하림은 리키의 말에 "허니문이 지난 줄 몰랐네, 나도 좀 지났어, 설레고 이런 건 없어 별로"라고 대수롭지 않은 듯 말했다. 그러면서도 "더 이상 설레지 않는다는 말은 농담이다"라고 덧붙이며 웃었다.

친구와의 만남을 끝낸 후 두 사람은 강가에 있는 가스 워크 파크를 산책했다. 두 사람의 대화는 조금 겉돌았다. 하림은 리키에게 "칸쿤에서 만났을 때 하고 시애틀에서 만났을 때 하고 성격이 아직 잘 맞는 것 같아 우리?"라고 물었다. 리키는 그런 것 같다며 하림에게 같은 질문을 했는데 하림은 "나도 뭐 그냥"이라고 명확하지 않은 대답을 했다.

리키는 "그런 질문을 했다는 건 뭔가 있었다는 게 아니냐"고 물었고 하림은 이에 대해 별다른 얘기를 하지 않아 두 사람 사이에 묘한 기류가 흘렀다. 이후 하림은 낚시에 대해 이야기를 꺼냈고 리키의 대답이 짧게 끝나자 멋쩍은 웃음을 터뜨렸다. 스튜디오에서 은지원과 유세윤 등 패널들은 하림이 칸쿤에서의 첫 대화에서 리키가 말수가 적자 "가야겠다"면서 퇴짜를 놓았던 때를 떠올리며 긴장했다.

긴장된 분위기가 이어지다가 하림은 갑자기 "우리 대화를 골프로 만들까, 미식축구로 만들까"라고 물었다. 당황한 리키는 "빠른 페이스의 대화냐 느린 페이스의 대화냐를 묻는 것이냐"고 물었고 하림은 "내가 뭘 느끼는지 네가 이해하도록 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단체로 있을 때 조용한 건 멋있는데 나랑 단둘이 있을 때는 대화를 하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리키는 그런 하림의 말에 "이럴 때마다 나 언다, 좀 잘못된 방식이야"라면서 "내가 말 진짜 많이 하면 너는 싫어할 거다, 나는 안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나는 나대로 할 거다, 다른 사람이 되려고 하지 않을 거다, 너는 나 자체로 좋아하는 거잖아"라고 덧붙였다.

리키의 말에 하림은 "가끔씩 그냥 자극이 필요할 때가 있다, 가끔 전기충격처럼 '직직' 잠에서 좀 일어나게 뭔가 좀 자극적인 행동을 하든지 뭔가 말을 하든지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리키는 하림에게 "알았다"고 답하면서도 "너 진짜 4차원이야, 나쁜 쪽으로 말고 좋은 쪽으로"라고 밝혔다.

두 사람은 진지하게 미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리키는 "이런 순간들이 우리에게 소중해질 거다, 우린 책임져야 할 게 많다, 그래서 이런 시간들이 더 소중하고 적어질 거란 생각이 든다, 둘만 있는 시간을 계속 만들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하림에게 시애틀을 떠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기도 했다.


이에 하림은 "시애틀 떠나려면 그 정도 좋은 이유가 있어야겠지? 그리고 나는 솔직히 햇빛이 많이 나는 더운 지역에서 이제 살고 싶어, 좀 더 더운 지역에서 햇빛 받고 굉장히 액티비티 많은 그런 생활로 다시 시작하고 싶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리키는 "네가 하고 싶은 걸 캘리포니아에서 찾을 수 있었으면 좋곘다, 같이 찾아보자"고 말했다.


두 사람 사이의 긴장감은 미래를 이야기 하면서 조금 사그라드는 듯 했으나 예고편에서는 또 한 번 긴장감 넘치는 대화를 이어가는 이들의 모습이 그려지며 최종 선택을 앞두고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