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문화일반

국가무형유산 종묘제례악·처용무 보유자 故 김천흥 자료집 발간

뉴시스

입력 2023.10.16 09:18

수정 2023.10.16 09:18

[서울=뉴시스] 김천흥의 처용랑 홍보물(1959년 공연) (사진=문화재청 제공) 2023.10.1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천흥의 처용랑 홍보물(1959년 공연) (사진=문화재청 제공) 2023.10.1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국가무형유산 종묘제례악과 처용무 보유자인 고(故) 김천흥(1909~2007)의 무보, 공연사진 등 자료 1186건이 실린 자료집이 나왔다.

우리나라 무형유산 발굴과 전승에 지대한 공헌을 한 김천흥의 무악(舞樂) 인생은 1922년 이왕직아악부 아악부원양성소에 입소하면서부터 시작됐다. 이왕직아악부는 일제강점기 왕립음악기관으로 국립국악원의 전신이다.

김천흥은 이곳에서 해금과 양금을 전공과 부전공으로 수련했다. 궁중정재를 전수받아 조선 마지막 임금인 순종의 50세 탄신 경축 연회에 무동(舞童)으로 참여했다.

김천흥은 어린 시절 전수받은 궁중정재 외에도 문헌으로만 전해지던 궁중정재를 복원·재현하여 명맥이 이어질 수 있도록 했다.


승무, 살풀이춤 등 민속무용도 섭렵했을 뿐만 아니라, 전국 각 지역 탈춤을 발굴해 연구·조사하고 직접 공연에도 참여했다.

전통을 기반으로 한 작품 창작에도 관심이 많아 창작무용극도 여러 편 무대에 올렸다.

[서울=뉴시스] 김천흥의 ‘무보 제작용 도장 (사진=문화재청 제공) 2023.10.1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천흥의 ‘무보 제작용 도장 (사진=문화재청 제공) 2023.10.1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번 기증자료집에는 1920~30년대 이왕직아악부 시절 사진, 해금과 양금 등 김천흥이 직접 사용했던 악기, 춤 동작을 그림으로 작성한 친필 무보(舞譜), 공연 때 입었던 복식 등 유족이 기증한 자료 1186건이 실렸다.


특히 해금은 아악부원양성소 시절부터 전공으로 삼아 종묘제례악에서 해금 보유자로 활동했던 김천흥의 음악 인생을 보여주는 악기다.

김천흥이 직접 대본을 쓰고 안무를 구성해 1959년 초연한 '처용랑' 대본과 홍보물, 공연사진은 전통음악과 춤을 바탕으로 기존과 다른 무용극을 새롭게 보여주고자 했던 김천흥의 시도를 보여주는 자료다.


[서울=뉴시스] 김천흥 기증자료집 (사진=문화재청 제공) 2023.10.1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천흥 기증자료집 (사진=문화재청 제공) 2023.10.1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무형유산 기증자료집’은 국립무형유산원 무형유산 디지털 아카이브 웹사이트에 게재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