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아파트 전세 재계약, 10건 중 4건은 보증금 내줘

올해 들어 보증금 감액 갱신 계약 비중 수도권 44% 지방 34%
16일 부동산R114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들어 보증금을 낮춰 갱신한 비중은 2022년 대비 10배 이상 늘어난 41%(10만8794건 중 4만4530건)로 집계됐다. *재판매 및 DB 금지
16일 부동산R114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들어 보증금을 낮춰 갱신한 비중은 2022년 대비 10배 이상 늘어난 41%(10만8794건 중 4만4530건)로 집계됐다.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홍세희 기자 = 전셋값이 고점이었던 2021년 신규 계약한 전세 만기가 속속 도래하면서, 종전 대비 보증금을 낮춘 재계약 비중도 크게 늘어나는 모습이다.

16일 부동산R114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들어 보증금을 낮춰 갱신한 비중은 2022년 대비 10배 이상 늘어난 41%(10만8794건 중 4만4530건)로 집계됐다.

권역별로는 수도권의 감액 갱신 비중이 44%로, 지방(34%)에 비해 10%p 높았다. 이는 수도권 아파트 전셋값이 상대적으로 더 많이 떨어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부동산R114 기준, 2021년말 대비 2023년 9월말 평균 전세가격 변동률은 수도권 -12.63%, 지방 -8.21%로 수도권의 낙폭이 더 컸다.

전세 감액갱신이 늘어남과 동시에 감액 폭도 예년에 비해 확대된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감액 갱신한 아파트 전세계약 4만4530건 중 5000만원 이하로 감액한 비중은 39.2%(1만7437건)로, 2022년 48.7%에 비해 줄었다.

상대적으로 전셋값 수준이 높은 수도권은 5000만원 초과 1억원 이하 감액 비중이 35.9%로 가장 컸고, 서울 강남권 대형면적 위주로 5억원 이상 보증금을 낮춰 재계약한 사례도 나타났다.

부동산R114 여경희 수석연구원은 "여전히 전셋값이 전고점 이하 수준에 머물러 있는 단지들도 상당수인 만큼, 연말까지 보증금을 낮춘 재계약이 이어지면서 감액 갱신 비중은 40% 후반대를 유지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198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