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산업일반

포스코, 회장 선임 규정 개편 추진…"CEO 우선 심사 없앤다"

뉴시스

입력 2023.10.16 09:58

수정 2023.10.16 10:03

[서울=뉴시스]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전경. (사진=포스코홀딩스) 2023.9.1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전경. (사진=포스코홀딩스) 2023.9.1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동현 기자 = 포스코홀딩스가 회장 선임 관련 규정을 개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직 CEO를 먼저 심사하는 규정을 수정해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의 3연임 도전이 쉽지 않도록 한다는 것이 개편안의 목적으로 분석된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3월 발족한 선진 지배구조 태스크포스(TF)는 최근 이사회 운영 규정을 개편, 다음달 발표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현직 CEO에 대한 우선 심사 기회를 박탈하고 새로운 후보와 함께 심사를 받도록 하는 것이 핵심이다.

TF는 그동안 현직 회장이 연임에 도전할 경우 CEO후보추천위원회가 우선 심사를 진행한 뒤 적격 판단을 받을 경우 쉽게 연임할 수 있다는 논란이 불거지자 이사회 운영 규정 개편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사회 운영 규정이 개편되면 내년 3월 임기가 만료되는 최정우 회장이 연임 의사를 밝히더라도 새로운 후보들과 함께 회장직에 어울리는 지 함께 심사를 받아야 한다.


포스코홀딩스 관계자는 "포스코그룹은 더욱 투명하고 선진적인 지배구조 체제 구축을 위해 지난 3월17일 정기주주총회에서 선진 지배구조 TF를 발족했다"며 "현재 TF에서 지배구조 개선에 대한 전반적인 검토가 이뤄지고 있다.
회장 선임 관련 규정 개편에 대해선 확인해줄 수 없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j100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