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연예일반

여에스더♥홍혜걸, 장기기증 서약…"두려움 없어"

뉴시스

입력 2023.10.16 10:18

수정 2023.10.16 10:18

[서울=뉴시스] 여에스더. (사진=유튜브 채널 '에스더TV' 캡처) 2023.10.1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여에스더. (사진=유튜브 채널 '에스더TV' 캡처) 2023.10.1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전재경 기자 = 의사 겸 방송인 여에스더가 장기기증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여에스더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남편(홍혜걸)과 장기기증 서약을 했다"며 "강요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니다. 이상할 수도 있지만 남편하고 나는 당연히 우리는 장기기증을 해야된다고 생각을 했던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녀는 "의사라는 직업 때문이기도 하고 내가 몸을 써서 누군가를 위해서 기여하고 도와주는 일을 많이 못하고 나는 주로 어디 기부만 하지 않나"라며 "어디 가서 내가 몸을 움직여서 많이 못하니까 죽은 다음에라도 장기를 필요한 분들에게 꼭 기증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또 여에스더는 20년 전 친동생이 전격성 간염을 앓았다면서 "며칠 사이에 간이 나빠져 며칠 사이에 사망을 하는 병이다. 간을 기증해야 하는데 나 같은 경우 딸만 다섯이었다.
어머니는 연세가 많으시고 큰 언니는 너무 어린아이가 있고 둘째 언니는 영국에 가서 없었다"며 당시 자신이 기증하기로 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여에스더는 "일단은 배우자의 동의가 필요했다. 요즘은 복강경 수술이 발달했지만 그때는 기증하면 복부를 20㎝ 절개를 넣어서 해야 했다"며 "당시 남편은 나한테 '당신 간이 반이나 없어져서 몸이 상할까 걱정이다'보다는 계속 내 침대 옆에서 '통통아 당신 배에 20㎝'라며 흉터를 걱정했다"고 전했다. 다행히 여에스더는 장기기증 전날 동생의 간 기능이 정상으로 돌아와서 기증을 하진 않았다고 덧붙였다.

여에스더는 장기기증 서약을 하고 난 뒤 취소할까 고민한 적은 없었냐는 물음에 "난 한 번도 그런 적이 없다. 홍박사님도 마찬가지"라며 "내가 다 죽고 편안한 상태에서 하는 거니까 두려움이 없다. 그걸 많은 분들에게도 얘기해 드리고 싶다"고 답했다.

한편 여에스더는 의사 함익병과 함께 피부과 클리닉에 등을 운영하며 이름을 알렸다.
최근 KBS 2TV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등에 출연해 인기를 얻었다. 그는 현재 유산균 등 영양제 사업을 하고 있다.
의학 박사 출신인 홍혜걸은 의학채널 '비온뒤' 대표를 맡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