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경남 출자출연기관 노조 "기관 간 행정직 임금 격차 개선하라"

연합뉴스

입력 2023.10.16 11:38

수정 2023.10.16 11:38

경남 출자출연기관 노조 "기관 간 행정직 임금 격차 개선하라"

경남도 출자·출연기관 행정직 임금 개선 촉구 기자회견 [민주노총 경남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남도 출자·출연기관 행정직 임금 개선 촉구 기자회견 [민주노총 경남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정종호 기자 = 경남도 출자출연기관에 근무하는 초임 행정직 노동자의 업무 강도가 비슷함에도 임금 격차는 기관별로 심하게 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상남도 출자출연기관 노동조합 협의회'(이하 노조) 등은 16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관별로 다른 임금 수준을 개선하라"며 이같이 밝혔다.

노조는 이날 회견에서 '도 출자출연기관 행정실무자 임금 현황 조사'란 제목의 자료를 공개했다.

이 자료는 노조 요청에 따라 지난 8월 도가 만든 15개 출자출연기관별 임금 실태 파악 자료다.

자료에 따르면 최대 연봉을 받는 곳과 최저 연봉을 받는 곳의 행정직 초임 연봉 격차는 870만원이다.

특히 최저 연봉을 받는 곳의 초임 행정직 노동자는 올해 경남도 생활임금인 시급 1만1천21원을 연봉으로 계산한 약 2천764만원보다 보다 적은 임금을 받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외 명절 휴가비나 교통비 지급 여부도 기관별로 제각각인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자료에 따르면 도는 '소관부서 검토 의견'이란 제목으로 현재 일부 기관별 임금 수준이 '적정'이거나 '검토 예정'이라는 의견을 달았다.

노조는 "지난 1월부터 출자출연기관 행정직 초임개선을 위해 노력해왔지만, 도는 문제가 없다고 했다"며 "도는 노조 면담 과정에서 기관별 임금수준을 비교해서 보는 것이 처음이라고 해 행정의 무책임성을 똑똑히 확인하는 과정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직무 분석을 통한 임금 결정도 아닌 단지 부서 의견으로 임금수준이 결정되는 행정은 개선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박완수 지사에게 면담을 요청하는 한편 앞으로 임금 격차 개선을 위해 1인시위 등을 벌일 방침이다.

jjh23@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