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안철수 "이준석, 대접해줬더니 오만방자…오늘 제명 요청"

연합뉴스

입력 2023.10.16 11:44

수정 2023.10.16 11:44

"자기선거 예측 못하는 '마이너스 3선'…내버려두면 또 내부총질"
안철수 "이준석, 대접해줬더니 오만방자…오늘 제명 요청"
"자기선거 예측 못하는 '마이너스 3선'…내버려두면 또 내부총질"

기자회견 하는 안철수 의원 기자회견 하는 안철수 의원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16일 국회에서 이준석 전 대표 제명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3.10.16 xyz@yna.co.kr (끝)
기자회견 하는 안철수 의원 기자회견 하는 안철수 의원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16일 국회에서 이준석 전 대표 제명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3.10.16 xyz@yna.co.kr (끝)


(서울=연합뉴스) 안채원 기자 =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은 16일 이준석 전 대표를 겨냥해 분탕질 치는 '응석받이'이자 자기 선거는 예측하지 못해 세 차례 낙선한 '마이너스 3선'이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하며 이 전 대표의 제명을 촉구했다.

안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준석을 내보내기 위해 자발적인 서명운동에 동참해주신 1만6천36명의 국민과 함께 당 윤리위원회에 이준석 제명 징계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지난 14일부터 이 전 대표의 제명 징계 관련 온라인 서명 운동을 진행하고 있다. 이날 회견에는 해당 서명에 동참한 이들이 함께했다.


안 의원은 "이준석 전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을 자기의 힘으로 만들었다는 독선에 빠져 갈등을 빚다 징계를 당하고도, 방송 출연을 통해 당을 비아냥거리고 조롱하며 내부 총질만 일삼는 오만의 극치를 달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의 은덕을 입고 어린 나이에 정치에 입문해 당 쇄신을 위해 치켜세우고 대접해주었더니 오만방자함이 극에 달했다"며 "언제까지 이 응석받이가 당에 분탕질하는 것을 내버려 둘 건가. 지켜보고 계실 박근혜 전 대통령께서 얼마나 마음 아파하시겠나"라고 했다.

안 의원은 이 전 대표가 강서구 지원 유세 도중 불거졌던 자신의 '욕설 논란'을 마치 사실인 것처럼 퍼뜨렸고, 이후 더불어민주당이 관련 비판 성명을 냈다며 "강서구청장 선거 때 이준석이 우리 당에 저지른 가짜뉴스 사건은 선거 방해 공작"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준석을 내버려 두면 내년 총선에서도 당에 또 내부 총질을 할 것이고, 가짜뉴스를 생산하며 방송에 출연해 당을 비아냥거리고 조롱할 것"이라며 "이런 사건을 방지하기 위해서라도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선거는 몇 퍼센트로 질 거라고 예언하는 이준석보다, 한 표라도 더 확보하기 위해 함께 노력해주는 사람이 우리 편"이라며 "지역구 자기 선거, 그것도 예측 못 하는 마이너스 3선인 이준석이 강서구청장 선거 패배에서 갑자기 도사급으로 취급받는 모습은 참으로 기묘하다"고 비꼬았다.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