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駐유엔 이스라엘 대사 "가자지구 점령 관심 없다"…바이든 경고 후 발언[이-팔 전쟁]

뉴시스

입력 2023.10.16 12:46

수정 2023.10.16 12:46

[뉴욕=AP/뉴시스]길라드 에르단 유엔 주재 이스라엘 대사가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 위치한 유엔본부에서 열린 행사에서 하마스에 의해 납치된 이스라엘 인질 가족들과 함께 서서 연설하고 있다. 2023.10.16.
[뉴욕=AP/뉴시스]길라드 에르단 유엔 주재 이스라엘 대사가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 위치한 유엔본부에서 열린 행사에서 하마스에 의해 납치된 이스라엘 인질 가족들과 함께 서서 연설하고 있다. 2023.10.16.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이스라엘은 가자지구 점령에는 관심이 없으나 하마스를 제거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유엔 주재 이스라엘 대사가 15일(현지시간) 밝혔다.

그의 발언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인도주의적 위기가 고조되는 가운데 지상 침공에 대비하고 있는 이스라엘에 가자지구를 점령하지 말라고 이스라엘에 경고한 후에 나온 것이다.

길라드 에르단 주(駐)유엔 이스라엘 대사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가자를 점령하거나 가자에 머무르는 데 관심이 없다. 그러나 우리는 생존을 위해 싸우고 있고 유일한 방법은 바이든 대통령 자신이 정의한 것처럼 하마스를 제거하는 것"이라며 "따라서 우리는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이클 헤르조그 주미 이스라엘 대사도 이날 CNN과의 인터뷰에서 "이스라엘은 분쟁이 끝난 후에도 가자를 점령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헤르초그 대사는 "우리는 가자를 점령하거나 재점령하고 싶은 마음이 없다.
우리는 200만명이 넘는 팔레스타인 사람들의 삶을 지배하고 싶지 않다"고 언명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같은 날 방송된 미 CBS 인터뷰에서 이스라엘이 가자지구를 점령하는 것은 "큰 실수"라고 말했다.
바이든의 발언은 미국 대통령이 이스라엘에게 1400명의 사망자를 낸 하마스의 공격에 대응하는 데 있어서 자제를 촉구한 몇 안 되는 사례 중 하나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