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강원특별자치도, 반도체 전문인력 연간 1만명 양성한다

김기섭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3.10.16 14:11

수정 2023.10.16 15:49

16일 중부권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비전 발표
테스트베드 구축·부지조성·기업유치 등 추진
김진태 강원특별자치도지사가 16일 원주 인테그리스코리아 문막공장에서 반도체산업 육성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강원특별자치도 제공
김진태 강원특별자치도지사가 16일 원주 인테그리스코리아 문막공장에서 반도체산업 육성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강원특별자치도 제공

【원주=김기섭 기자】 강원특별자치도가 반도체 진문인력 1만명 양성 등 강원형 반도체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4대 전략을 수립, 추진하기로 했다.

16일 강원특별자치도에 따르면 김진태 도지사는 이날 반도체 1호 투자유치 기업인 인테그리스코리아 문막공장을 방문, 기업관계자와 간담회를 갖고 '강원특별자치도 반도체산업 육성 전략'을 발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진태 지사와 원강수 원주시장, 문규 한림대 명예교수, 김재원 인테그리스코리아 한국 총괄대표 등이 참석했으며 인테그리스코리아 문막공장의 주요 생산제품과 공장 시설을 견학했다
도는 민선8기 도정 출범 이후 1년여간 강원형 반도체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전문가 자문과 실태조사 등을 거쳐 △인력 양성 △테스트베드 구축 △부지 조성 △기업 유치 등 4개 분야에 대한 전략을 수립했다.

우선 인력양성은 반도체 전문인력 1만명 양성을 목표로 특성화고 반도체과 신설을 통해 실무형 인력을 양성하기로 했다.


또한 도내 7개 대학이 참여하는 강원형 반도체 공유대학 중심으로 학사 수준의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석박사급 고급형 인력양성을 위해 내년 반도체 특성화대학과 권역별 공동연구소 공모사업에 다시 도전할 계획이다.

도는 현재 인력양성의 거점으로 핵심역할을 할 반도체 교육센터를 국비 200억원을 투입해 2026년 준공을 목표로 건립중에 있으며 이와는 별도로 임시 교육공간을 마련해 반도체 교육을 내년부터 시작할 방침이다.

반도체 테스트베드는 도내 기업의 성장 촉진과 타 지역 기업유치 등 산업기반을 구축하기 위한 것으로 반도체 소모품 실증센터, 의료 AI 반도체 전문인력 양성센터 구축을 위한 예산이 정부 예산안에 포함됐다.

반도체 부지조성은 3단계로 진행되며 △부론 일반산단 및 국가산단 조성 △강원첨단과학기술단지와 기업혁신파크 등을 활용한 신규 부지 확보 △반도체 특화단지 조성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반도체 관련 기업 유치를 위해 전국 반도체 기업 중 투자확대 여지가 있는 1046개 기업을 선별, 주요 인센티브와 투자환경을 소개하는 홍보자료를 제작해 밀착형 투자유치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현재 인테그리스코리아와 지큐엘 등 2개 기업과 투자협약을 체결했고 추가로 투자를 계획하고 있는 반도체 관련 기업들과 협의 중에 있다.

김진태 도지사는 “어떤 산업이든 씨앗을 심고 나무를 기르는 데 인내와 시간이 필요하다”며 “반도체 교육센터 국비확보와 중앙투자심사 통과, 신규 국비사업 정부예산안 반영 등을 통해 정부로부터 강원형 반도체에 대한 가능성과 타당성을 인정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1년여 짧은 기간동안 씨앗을 뿌리고 기초환경을 만드는 성과를 만들어 냈다"며 "앞으로 반도체산업 육성 전략을 통해 다양한 기업이 공존하는 산업생태계를 조성해 반도체 꽃을 화려하게 피워보겠다“고 강조했다. kees26@fnnews.com

kees26@fnnews.com 김기섭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