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동물단체 "비봉이 방류 1년째 행방불명…정부가 원인규명해야"

연합뉴스

입력 2023.10.16 14:14

수정 2023.10.16 14:14

동물단체 "비봉이 방류 1년째 행방불명…정부가 원인규명해야"

제주 바다로 돌아간 비봉이 제주 바다로 돌아간 비봉이 (서울=연합뉴스) 해양수산부는 남방큰돌고래 '비봉이'가 약 70일간의 야생적응 훈련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16일 오전 고향인 제주 바다로 되돌아갔다고 밝혔다. 사진은 비봉이. 2022.10.16 [해양수산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끝)
제주 바다로 돌아간 비봉이 제주 바다로 돌아간 비봉이 (서울=연합뉴스) 해양수산부는 남방큰돌고래 '비봉이'가 약 70일간의 야생적응 훈련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16일 오전 고향인 제주 바다로 되돌아갔다고 밝혔다. 사진은 비봉이. 2022.10.16 [해양수산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끝)

(서울=연합뉴스) 최원정 기자 = 동물자유연대는 지난해 제주 앞바다에 방류된 남방큰돌고래 '비봉이'의 생사가 확인되지 않는 것과 관련, 정부가 비봉이의 폐사를 인정하고 방류 실패 원인을 규명해야 한다고 16일 촉구했다.

동물자유연대는 비봉이 방류 1년을 맞은 이날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이순신 장군 동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방류 전 과정을 공개하고 실패 원인을 규명해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남방큰돌고래 특성상 방류 1년이 지나도록 발견되지 않은 비봉이는 죽었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며 "동물에게 나은 삶을 찾아준다는 방류의 목적을 고려했을 때 개체의 생존을 확인할 수 없다는 것은 그 자체로 사업의 실패를 의미한다"고 했다.

이어 "(비봉이) 방류 사업의 전반적 진행 과정이 외부에 제대로 공개되지 않고 실패에 따른 분석 또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특히 방류 시점까지 인간에 대한 의존성이 남아있고 체중이 20㎏가량이나 줄어든 상태에서도 방류가 가능하다고 판단했던 근거에 대해 명확히 밝힐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국내 수족관에 남은 마지막 남방큰돌고래였던 비봉이를 지난해 10월 16일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앞바다에 방류했으나 1년간 몸에 단 위치추적장치(GPS) 신호가 잡히지 않고 있다.


해수부 관계자는 "아직 비봉이의 사체가 발견되지 않았기 때문에 폐사했다고 단정짓는 것은 섣부른 판단"이라며 "GPS 배터리 방전과 탈착 등 여러 가지 가능성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away777@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