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제단체

FIU "국제정세 불안…가상자산 자금세탁방지 더욱 주의해야"

연합뉴스

입력 2023.10.16 14:50

수정 2023.10.16 14:50

FIU "국제정세 불안…가상자산 자금세탁방지 더욱 주의해야"

금융정보분석원(FIU) 로고 [금융정보분석원 홈페이지 캡처]
금융정보분석원(FIU) 로고 [금융정보분석원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최근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간 전쟁 등 국제 정세가 불안한 가운데 금융정보분석원(FIU)이 전 금융업권과 가상자산업계의 가상자산 관련 자금세탁 방지 의무 수행 시 더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FIU는 16일 이윤수 원장 주재로 자금세탁방지제도를 이행하고 있는 12개 금융 유관기관 및 5개 은행과 함께 '2023년 제2차 유관기관협의회'를 열고 자금세탁 방지에 각별한 관심과 노력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공유했다고 밝혔다.

이 원장은 "최근 언론을 통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주요 자금원이 가상자산 탈취라는 의혹, 하마스 무장세력이 가상자산을 활용해 자금을 조달했다는 의혹 등이 보도되는 상황"이라며 금융권뿐만 아니라 가상자산업계에 확산금융(대량 살상 무기 확산행위를 지원하는 금융 활동)을 방지하는 노력을 강화할 것을 거듭 강조했다.

이 원장은 "우리나라는 가상자산, 신종 지급수단이 광범위하게 보급돼 있어 더욱 강도 높은 자금세탁 방지 체계 구축이 요구된다"며 "가상자산을 활용한 마약 거래, 도박 등 사회 불안 요인이 증가하고 있다는 우려가 큰 만큼 검찰, 경찰 등과의 협력을 한층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전년도 자금세탁방지 제도 이행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분야별 및 업권별 개선 필요 사항도 논의됐다.

내규 마련 등을 측정하는 부문과 고액 현금거래(CTR)에 대한 평가 부문은 전반적으로 잘 이행되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자금세탁방지 업무의 적절성을 자체 감사하는 독립적 감사 부문과 고객 확인을 평가하는 부문은 취약한 것으로 나타나 이 부분에 대한 개선을 당부했다.


FIU는 또 전 업권에 자금세탁방지 전담 인력이 아직 부족한 만큼 전담 인력 확충 및 자금세탁방지 전문가 양성에 힘써 달라고 요청했다.


FIU는 내년부터는 유관기관협의회를 분기 1회로 확대 시행하고 실무협의체도 수시로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srcha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