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검찰 '강남 납치' 4명 사형 구형…"서울 한복판 잔혹 범행"(종합)

연합뉴스

입력 2023.10.16 16:10

수정 2023.10.16 16:10

주범 이경우·공범 황대한, 범죄자금 제공 혐의 유상원·황은희 부부 연지호에는 무기징역 구형…"치안시스템 불안 팽배하게 만들어"
검찰 '강남 납치' 4명 사형 구형…"서울 한복판 잔혹 범행"(종합)
주범 이경우·공범 황대한, 범죄자금 제공 혐의 유상원·황은희 부부
연지호에는 무기징역 구형…"치안시스템 불안 팽배하게 만들어"

'강남 납치·살인' 3인조 검찰 송치 '강남 납치·살인' 3인조 검찰 송치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서울 강남에서 40대 여성을 납치·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3인조가 9일 오후 서울 수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왼쪽부터 이경우, 황대한, 연지호. 2023.4.9 mon@yna.co.kr (끝)
'강남 납치·살인' 3인조 검찰 송치 '강남 납치·살인' 3인조 검찰 송치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서울 강남에서 40대 여성을 납치·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3인조가 9일 오후 서울 수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왼쪽부터 이경우, 황대한, 연지호. 2023.4.9 mon@yna.co.kr (끝)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이른바 '강남 납치·살해' 사건의 주범인 이경우(36)와 공범 황대한(36), 범죄자금을 제공한 유상원(51)·황은희(49) 부부에게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1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김승정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일당 7명의 결심 공판에서 이들 4명에게 사형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다른 공범 연지호(30)에게는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간호조무사로 일하던 병원에서 살인에 쓰인 향정신성의약품을 빼돌려 제공한 것으로 조사된 이경우의 부인 허모씨에게는 징역 5년을, 피해자의 동선을 파악해 범행에 조력한 황대한의 지인 이모씨에게는 징역 7년을 구형했다.


'납치살인 배후' 재력가 부부 검찰 송치 '납치살인 배후' 재력가 부부 검찰 송치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서울 강남 40대 여성 납치·살해 사건의 배후로 지목된 재력가 부부 유상원, 황은희가 13일 오전 서울 수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2023.4.13 ondol@yna.co.kr (끝)
'납치살인 배후' 재력가 부부 검찰 송치 '납치살인 배후' 재력가 부부 검찰 송치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서울 강남 40대 여성 납치·살해 사건의 배후로 지목된 재력가 부부 유상원, 황은희가 13일 오전 서울 수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2023.4.13 ondol@yna.co.kr (끝)

검찰은 "서울 강남의 한복판에서 강도살인을 저지른 범행의 잔악성은 이루 말할 수 없고, 학교가 밀집한 통학구역에서 범죄가 일어나 우리 사회 형사 사법 시스템과 치안 시스템에 대한 불안을 팽배하게 만들었다"며 "엄중한 처벌을 통해 충격과 공포에 빠진 국민을 위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피해자는 귀가 도중에 납치돼 영문도 모른 채 사망했고, 사망 직전까지 가상화폐 계좌 비밀번호 등을 강요받았다"며 "21세기 대한민국에서 어떻게 이런 일이 발생할 수 있는지 참담하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피고인들 대부분이 범행을 뉘우치지 않고 수사기관을 비난하는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며 "무거운 죄에 상응하는 중형을 선고해 유족의 아픔을 달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경우 측 변호인은 최후변론에서 "피해자를 살해하기로 사전 계획한 사실이 전혀 없고, 피해자가 약물에 중독돼 사망할 것으로 예상하지 못했다"며 "대화 내용을 보더라도 구체적인 범행 방법을 모의한 사실은 없다"고 반박했다.

황대한의 변호인도 "허씨가 제공한 약품의 양이 사망에 이를 정도가 아니었음을 고려하면 살인의 고의가 없었다고 봐야 한다"며 "해당 죄책에 대해 무죄를 선고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경우·황대한·연지호 등 3인조는 올해 3월 29일 오후 11시46분께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서 피해자 A씨를 차로 납치한 뒤 이튿날 오전 살해하고 대전 대청댐 인근 야산에 암매장한 혐의(강도살인·강도예비·사체유기)로 5월 구속기소됐다.


함께 구속기소된 유상원·황은희 부부는 가상화폐 투자 실패로 A씨와 갈등을 빚다가 작년 9월 A씨를 납치해 가상화폐를 빼앗고 살해하자는 이경우의 제안에 따라 7천만원을 범죄자금으로 건넨 것으로 조사됐다.

hee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