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유통

SK스토아, 중소 협력사 판매 대금 정산 앞당긴다...유통업계 최대 규모 지원

이정화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3.10.16 17:08

수정 2023.10.16 17:08

SK스토아가 16일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추진하는 '유통망 상생결제 제도'를 유통업계 최대 규모로 도입하고 선포식을 진행했다. (왼쪽부터)성영수 하나은행 부행장, 민재석 한국T커머스 협회장, 오기웅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윤석암 SK스토아 대표이사, 김영환 대·중소기업 ·농어업협력재단 사무총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스토아
SK스토아가 16일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추진하는 '유통망 상생결제 제도'를 유통업계 최대 규모로 도입하고 선포식을 진행했다. (왼쪽부터)성영수 하나은행 부행장, 민재석 한국T커머스 협회장, 오기웅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윤석암 SK스토아 대표이사, 김영환 대·중소기업 ·농어업협력재단 사무총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스토아

[파이낸셜뉴스] SK스토아가 중소 협력사들의 현금 확보 지원을 위해 '유통망 상생결제 제도'를 유통업계 최대로 도입한다.

16일 SK스토아에 따르면 유통망 상생결제 제도는 협력사들이 필요할 경우, 정산 기준일 이전에라도 빠르게 판매 대금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제도이다.
협력사는 보통 10일 단위로 판매 대금을 정산받는데, 판매 대금 정산 전에 새로 판매할 물품 준비를 위해 일부 협력사들이 고금리 대출을 이용하는 등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 제도를 활용하면 최소 3일 이내로 판매 대금 정산이 앞당겨진다.

SK스토아는 제도 도입을 위한 재원으로 예치금을 활용한다. 정산일 이전이라도 협력사들이 판매 대금을 조기 현금화할 수 있도록 매월 750억원, 연간 9000억원 규모로 유통망 상생결제를 지원한다.

SK스토아를 비롯한 T커머스의 경우 방송 편성의 70% 이상이 중소기업 협력사 제품이다.
SK스토아는 고금리, 고물가, 저성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들이 유통망 상생결제 제도를 통해 현금 유동성을 확보하고 좀 더 안정적으로 상품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오기웅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유통망 상생결제가 민간 부문에도 확대돼 납품 대금 회수와 유동성을 걱정하는 많은 소상공인들께 도움이 될 것"이라며 "더 많은 기업이 상생결제를 사용할 수 있도록 중소벤처기업부가 앞장서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윤석암 SK스토아 대표이사는 "유통망 상생결제 제도가 협력사의 재정 부담을 덜고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다고 보고 도입을 결정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ESG 경영을 통해 중소·사회적 기업과 진정성 있는 동반성장 생태계를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clean@fnnews.com 이정화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