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김용임 광주시의원 "광주시 민간 위탁 사업자 선정 특혜"

연합뉴스

입력 2023.10.16 16:40

수정 2023.10.16 16:40

김용임 광주시의원 "광주시 민간 위탁 사업자 선정 특혜"

김용임 광주시의원 [광주시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용임 광주시의원 [광주시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광주시 산하 위원회에서 활동하는 인사가 대표로 있는 단체가 민간 사업을 수탁해 특혜라는 평가가 나왔다.

김용임 광주시의회 의원은 16일 광주시에 대한 시정 질문에서 "광주시 청년정책조정위원회 위원이 운영하는 단체가 청년센터 수탁기관으로 선정되는 촌극이 생겼다"며 "광주시 민간 위탁 사업과 각종 위원회 관리 부실의 결과"라고 지적했다.

A 단체는 2022년 1월부터 2년간 청년센터를 운영할 기관으로 2021년 말 선정됐다.

이 단체의 대표 B씨는 광주시 청년정책조정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했다.

특히 A 단체는 수탁 기간을 채우지도 못하고 지난 1월 계약 해지를 요청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광주시 각종 위원회에서 정책을 심의하고 설계한 사람이 사업을 수탁하는 것 자체가 특혜"라며 "위원회 참여자가 특혜 대상이 되지 않도록 하는 제도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광주시는 청년센터 수탁기관은 외부위원으로 구성된 민간 위탁 선정심의위원회에서 규정과 절차에 따라 공모했다며 특혜설을 반박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B씨가 위원회 활동을 하고, A 단체가 수탁 기관으로 선정된 것은 별개"라며 "당시 단체의 청년 정책 실행 능력, 다른 지역 단체와 교류 활동을 고려해 청년센터를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고 운영상 문제 등을 예견할 수는 없는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