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중러 외교장관, 이·팔 전쟁 의견교환…中 "강대국이 역할 해야"

연합뉴스

입력 2023.10.16 17:10

수정 2023.10.16 17:10

일대일로 정상포럼 앞두고 회동…"푸틴, 시진핑과 만남 기대로 가득 차"
중러 외교장관, 이·팔 전쟁 의견교환…中 "강대국이 역할 해야"
일대일로 정상포럼 앞두고 회동…"푸틴, 시진핑과 만남 기대로 가득 차"

16일 베이징에서 만난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왕이 중앙외사판공실 주임 [중국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6일 베이징에서 만난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왕이 중앙외사판공실 주임 [중국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정성조 특파원 = 중국과 러시아 외교 수장이 이스라엘과 하마스 무장정파 하마스 간 전쟁 상황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16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이 중국공산당 중앙외사판공실 주임 겸 외교부장은 이날 베이징에 도착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을 만나 "중국은 민간인에 해를 입히는 일체 행위를 규탄하고, 국제법을 위반한 모든 행위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왕 주임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행동을 취할 필요가 있고, 강대국은 적극적인 역할을 발휘해야 한다"며 "급선무는 휴전으로, 양측이 협상 테이블에 돌아가게 이끌고 긴급 인도주의 원조 통로를 만들어 더 많은 인도적 재난을 막아야 한다"고 했다.

그는 "근본적인 해법은 조속히 '두 국가 방안'(兩國方案)을 활성화해 더 너른 공동인식(컨센서스)을 확보하고, 팔레스타인 민족의 합법적 권리를 되찾는 시간표와 로드맵을 만들도록 이끄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17∼18일 베이징에서 열리는 제3회 일대일로(一帶一路: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 정상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이날 방중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17일 베이징에 도착할 예정이다.


왕 주임은 "중국은 푸틴 대통령이 '일대일로 공동 건설'을 높이 평가하고 지지한 점을 찬탄한다"며 "러시아가 계속해서 적극적으로 참여해 공동 발전과 번영 촉진에 힘을 보태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에 라브로프 장관은 "러시아는 중국과 긴밀한 전략적 소통을 유지하면서 영역별 실무 협력을 심화하기를 기대한다"며 "푸틴 대통령은 시진핑 국가주석과의 만남과 포럼 참석에 대한 기대로 가득 차 있고, 이번 정상포럼이 원만하게 성공을 거둘 것이라고 믿는다"고 화답했다.

왕 주임과 라브로프 장관은 한 달 전인 지난달 18일 모스크바에서 만난 바 있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두 사람이 유엔(UN)과 상하이협력기구(SCO), 브릭스(BRICS) 등 다자주의 틀 안에서의 협력에 관해 전략적 조율을 했다"고도 설명했다.

xi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