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양산시 "시민 모두가 함께하는 복지도시로 도약"

뉴시스

입력 2023.10.17 09:09

수정 2023.10.17 09:09

복지안전망 더 촘촘하고 두텁게…사회구조적 위기가구 적극 발굴
양산시청 전경. *재판매 및 DB 금지
양산시청 전경. *재판매 및 DB 금지
[양산=뉴시스] 안지율 기자 = 경남 양산시는 더 촘촘하고 두터운 복지안전망과 고도화된 복지지원시스템을 구축해 '시민 모두가 함께하는 복지도시 양산'으로 도약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최근 무차별 칼부림·폭행·살인 등 이상동기 범죄(현실불만 묻지마 흉악범죄)가 다수 발생되고, 이혼·실직·질병 등에 따른 중장년층 1인가구 고독사 등 사회문제가 대두됨에 따라 기존 경제적 위기가구 중심 발굴에서 더 나아가 사회구조적 위기가구 해소를 위해 한 발짝 더 가까이, 한층 더 두터운 복지정책으로 돌파구를 마련한다.

이에 시는 희망복지지원단 역할 강화 계획 수립을 통해 '위기가구 범위 확대 및 발굴체계 강화', '민관협력 통합사례관리 수행 강화', '고독사 예방사업 추진 등 더 촘촘하고 두터운 복지안전망'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위기가구 발굴 범위 확대 및 발굴체계 강화

기존 경제적 취약가구 발굴중심에서 더 나아가 정신질환, 고독사 위험군 등 사회구조적 위기가구까지 발굴 범위를 확대하고, 명예사회복지공무원,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등 다양한 인적안전망을 확대하고, 사회문제 관련 유관기관(중독관리센터, 정신건강복지센터, 범죄피해자지원센터 등)과의 유기적인 연계로 지원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민관협력 통합사례관리 수행 강화

민관 통합사례 회의, 솔루션 회의의 내실화를 위해 통합사례관리사의 역량을 한층 더 강화해 전문적이고 심층있는 개입으로 고난이도 위기가구에 대한 관리를 실시한다. 또 읍면동 희망복지지원단 역량강화를 위해 시 사례관리사와 읍면동 담당 1대 1 멘토링을 통해 정기적 업무연찬과 진행과정을 모니터링 한다.


◇고독사 예방사업 추진

1인가구 중심의 가족구조 변화, 개인주의가 확산되는 가운데 사회구조적 문제(불황·이혼·실직·취업문제 등)로 중장년층의 고립·단절이 나날이 심각해지고 있음에 따라 고독사 위기가구에 대한 발굴체계를 강화하고 각종 예방사업을 추진·강화한다.

시는 사회적 고립가구 중장년 1인가구에 대한 ‘스마트돌봄플러그사업’을 올해 상반기부터 추진하고 있다. 이는 일정 시간동안 전력량, 조도 감지를 통해 안전확인및 고독사까지 이어지는 상황을 막기 위한 시스템이다.

또 '양산시 안심앱' 설치 홍보를 강화한다. 스마트폰을 활용한 양산시 안심앱은 일정시간 스마트폰 사용여부에 대한 감지를 통해 안전을 확인하며, 위기상황 감지 시 등록된 연락처로 알림문자를 송신하는 시스템이다.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시민이면 누구나 무료로 앱설치를 통해 가족 또는 지인 연락처를 입력하면 된다.


내년에는 '반려로봇 설치' 등 시범사업을 통해 고위험 중장년가구에 대한 고도화된 예방사업을 추진 계획 중에 있다. 이 밖에도 누구나 쉽게 도움을 요청할 수 있도록 긴급복지, 기초생활수급 등 공적제도와 민간기관 등에 대한 홍보와 연계를 적극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촘촘하고 두터운 복지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지역사회 인적 안전망이 무엇보다 중요함에 따라 시민 모두가 함께 복지사각지대 발굴에 만전을 기할 수 있도록 관심을 두기 바란다"며 "시도 다양한 복지사업 추진해 소외계층 없는 모두가 함께하는 복지양산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alk993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