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순천향대, 최상위 2% 세계 과학자 리스트에 연구자 13명 등재

순천향대, 최상위 2% 세계 과학자 리스트에 연구자 13명 등재

순천향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순천향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산=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순천향대는 최근 글로벌 정보 분석 기업 겸 연구논문 출판 기업인 '엘스비어'와 미국 스탠퍼드 대학이 발표한 '2022 글로벌 최상위 2% 세계 과학자 리스트'에 13명의 연구자가 이름을 올려 세계적 수준의 연구역량과 업적을 인정받았다고 17일 밝혔다.

리스트는 22개 과학 분야, 174개 세부 분야별로 최소 5편 이상의 논문을 발표한 전 세계 연구자 중 우수 학술논문 인용지수 'SCOPUS'에서 제공한 데이터베이스를 바탕으로 산출된 논문 피인용도에 따른 영향력을 기준으로 선정한다.

연구자의 생애 업적 기준으로는 김대영(화학), 이병국(예방의학), 이병택(재생의학), 장기현(영상의학) 등 4명의 연구자가 이름을 올렸으며, 2022년 당해 연도 기준으로는 김기영(의료과학), 김성렬(환경보건학), 남윤영(컴퓨터공학), 박성희(간호학), 윤재석(사물인터넷학), 이미영(의료생명공학), 이병국(예방의학), 이병택(재생의학), 이종순(의생명융합학), 이태훈(내과학), 최동식(생화학) 등 11명의 연구자가 선정됐다.

이 중 2명(이병국, 이병택 교수)은 두 개 기준에 모두 포함돼 순천향대는 총 13명의 연구자가 최상위 2% 세계 과학자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김승우 총장은 "세계적으로 영향력 있는 연구를 선도하고 있는 교수님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연구 명문 대학으로서, 각 전공 분야에서 세계적인 연구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더 적극적인 지원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yej@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