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정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18일 이스라엘 전격 방문

홍창기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3.10.17 09:55

수정 2023.10.17 09:55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바이든 방문 공식 확인
美 언론 "미군 2000명도 이스라엘에 파병" 보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을 방문한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을 방문한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실리콘밸리=홍창기 특파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을 전격 방문한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스라엘 방문은 지난 7일 하마스의 기습에 보복으로 이스라엘이 10일째 가자지구에 무더기 공습을 퍼부으며 지상전 준비에 돌입한 가운데 나왔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은 17일(현지시간)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회담한 후 바이든 대통령의 이스라엘 방문 일정을 확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스라엘 방문 기간 동안 네타냐후 총리와 만나 이스라엘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보여줄 예정이다.


이와 관련, 블링컨 장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로부터 자국 국민을 보호할 권리와 의무가 있음을 분명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블링컨 장관은 또 미국과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민간인에게 구호물품을 제공하는 것이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날 미국 언론들은 미군이 이스라엘 지원을 위한 파병을 준비하기 위해 병력 약 2000명을 선발했다고 보도했다.

2000명의 병력은 전투병이 아닌 군사 자문과 의료 지원 임무를 맡는다는 것이 미 언론들의 설명이다.

미군 2000명이 이스라엘에 파병된다. 파병되는 미군 2000명에서 전투병력을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AFP연합뉴스
미군 2000명이 이스라엘에 파병된다.
파병되는 미군 2000명에서 전투병력을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AFP연합뉴스


theveryfirst@fnnews.com 홍창기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