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문화일반

튀르키예서 선사시대 인간조각상·채색조각상 발굴

뉴시스

입력 2023.10.17 10:50

수정 2023.10.17 10:50

17일 튀르키예 문화관광부에 따르면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신석기 유적지 카라한테페와 괴베클리테페에서 인간과 동물 모양의 조각상들이 발굴됐다. (사진=튀르키예 문화관광부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17일 튀르키예 문화관광부에 따르면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신석기 유적지 카라한테페와 괴베클리테페에서 인간과 동물 모양의 조각상들이 발굴됐다. (사진=튀르키예 문화관광부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튀르키예 유적지에서 선사시대 인간 조각상과 채색 조각상이 발굴됐다.

17일 튀르키예 문화관광부에 따르면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신석기 유적지 카라한테페와 괴베클리테페에서 인간과 동물 모양의 조각상들이 발굴됐다.

이번 발견은 이스탄불대학교 선사고고학과 학과장 네즈미 카룰 교수와 연구진이 '타쉬 테펠러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고고학 유적지 아홉 곳을 발굴하던 중 이뤄졌다. '타쉬 테펠러'는 돌무더기라는 뜻으로 괴베클리테페, 카라한테페, 사이불츠, 새페르테페 등 14곳의 정착지를 총칭해 부르는 말이다.


카라한테페 유적지에서는 거대한 인간 조각상이 출토됐다. 2.45m 높이에 생생한 표정을 가진 이 조각상은 남성으로 보인다. 발견 당시 작업대에 단단히 묶여 앉아있는 모습이었다. 앉아있는 조각상의 튀어나온 갈비뼈와 척추, 어깨뼈가 강조돼 마치 죽은 사람을 연상시키면서도 끈으로 묶인 자세를 보면 살아있는 사람 같기도 하다. 작업대 앞쪽에는 독수리 조각과 그 위에 놓인 석판이 함께 발견됐다.

17일 튀르키예 문화관광부에 따르면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신석기 유적지 카라한테페와 괴베클리테페에서 인간과 동물 모양의 조각상들이 발굴됐다. (사진=튀르키예 문화관광부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17일 튀르키예 문화관광부에 따르면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신석기 유적지 카라한테페와 괴베클리테페에서 인간과 동물 모양의 조각상들이 발굴됐다. (사진=튀르키예 문화관광부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괴베클리테페 유적지에서는 실물 크기의 멧돼지 조각상이 발굴됐다. 석회암으로 만들어진 이 조각상의 표면에는 붉은색과 흰색, 검은색 안료가 남아 있다. 채색된 실물 크기의 조각상이 발견된 것은 이번이 최초로, H자 상징, 초승달, 뱀 두 마리, 사람 얼굴 혹은 가면 세 개로 추정되는 것들로 장식된 벤치에서 발견됐다.

괴베클리테페는 튀르키예에서 18번째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곳이다.

샨리우르파에서 북동쪽으로 약 18km 떨어진 외렌직 마을 근처에 위치한 이 곳은 신석기시대 수렵 채집 사회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데 기여했다. 1995년 첫 발굴 작업이 시작되고 동물 문양과 기하학 모양으로 장식된 T자 기둥, 다양한 인간과 동물 조각, 뼈와 석재 도구, 당시 식생활을 유추할 수 있는 동식물 뼈 등 단기간에 수많은 유물이 출토됐다.


튀르키예는 현재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고고학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고고학 발굴 및 연구 건수는 2023년 말까지 750건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17일 튀르키예 문화관광부에 따르면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신석기 유적지 카라한테페와 괴베클리테페에서 인간과 동물 모양의 조각상들이 발굴됐다.<div id='ad_body3' class='mbad_bottom' ></div> (사진=튀르키예 문화관광부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17일 튀르키예 문화관광부에 따르면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신석기 유적지 카라한테페와 괴베클리테페에서 인간과 동물 모양의 조각상들이 발굴됐다. (사진=튀르키예 문화관광부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