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로폰 투약 혐의' 남태현·서민재, 오늘 첫 공판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마약 투약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보이그룹 ‘위너’ 출신 남태현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 질병관리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마약 재활치료 과정 등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2023.10.12/뉴스1 /사진=뉴스1화상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마약 투약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보이그룹 ‘위너’ 출신 남태현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 질병관리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마약 재활치료 과정 등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2023.10.12/뉴스1 /사진=뉴스1화상
[파이낸셜뉴스] 필로폰 투약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가수 남태현과 방송인 서민재의 첫 공판이 열린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형사7단독(정철민 부장판사)은 이날 오전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남태현과 서민재에 대한 첫 공판 기일이 열린다.

두 사람은 지난해 8월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필로폰을 구매해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남태현은 지난해 12월 혼자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도 있다.

이들의 마약 투약 의혹은 서민재가 지난해 8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태현 필로폰 함", "제 방인가 회사 캐비닛에 (투약에) 쓴 주사기 있어요" 등의 글을 올리며 불거졌다.

서민재는 다음 날 "연인과 서로의 잘못으로 다툼이 있었다"며 "스트레스로 정신과 약을 적정량보다 많이 먹어서 이성을 잃은 상태였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게시글을 본 누리꾼들의 신고로 경찰이 수사에 들어갔다.

경찰은 지난 5월 이들의 구속영장을 한 차례 신청했지만 법원에서 기각됐다.

이후 지난 8월 서울서부지검 형사3부는 두 사람을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은 이들이 혐의를 인정했으며, 남태현이 스스로 재활시설에 입소하고 방송에 출연해 마약 위험성을 홍보하고 서민재가 초범이고 수사에 협력한 점을 불구속 이유로 밝혔다.

남태현은 2014년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위너로 데뷔해 인기를 얻었으나 2년 만에 탈퇴했다.
이후 YG를 나와 밴드 사우스클럽으로 활동했다. 최근 방송에서 마약중독치유·재활센터인 ‘인천 다르크’에 입소해 치료 중인 근황을 공개하기도 했다.

서민재는 공대 출신으로 현대자동차 여성 정비사로 근무한 이력이 있으며 채널A 연애 예능 프로그램 ‘하트시그널3’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kyu0705@fnnews.com 김동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