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마약 투약' 서민재, 서은우로 개명…"혐의 인정, 처벌 달게 받겠다"

서민재/ 뉴스1 DB ⓒ News1 권현진 기자
서민재/ 뉴스1 DB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보이그룹 위너 출신 남태현과 함께 필로폰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인플루언서 서민재(30)가 서은우로 개명했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형사7단독 장철민 판사 심리로 남태현과 서은우(개명 전 서민재)의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첫 공판이 열린 가운데, 서은우는 법원 앞에서 "혐의를 전부 인정하고 죄송하다, 처벌을 달게 받겠고 남은 과정도 성실히 임하겠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날 서은우 측은 서민재가 최근 서은우로 개명을 한 사실을 전하기도 했다.

남태현은 지난해 12월 해외에서, 서은우는 지난해 8월 용산구 자택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법정에서 두 사람은 별다른 증거를 제출하지 않고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다만 서은우는 판결전 조사를 요청해 오는 12월7일 오전 10시20분 두 번째 공판기일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남태현은 2014년 위너의 멤버(구성원)로 디뷔했으나 2016년 탈퇴했다. 이후 밴드 사우스클럽을 결성하고 활동해왔다.

서은우는 채널A 예능 프로그램 '하트시그널3'(2020)에 출연해 인기를 얻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