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말투가 이상해요"..치위생사·소방관, 신속한 판단이 뇌졸중 환자 살렸다 [따뜻했슈]

왼쪽부터 오윤미씨·최소영 소방교 /사진=세종시 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
왼쪽부터 오윤미씨·최소영 소방교 /사진=세종시 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고객의 어눌한 말투를 듣고 이상하게 여긴 치위생사의 발 빠른 신고와 소방관의 신속한 대처로 뇌졸중 환자를 살린 사연이 공개됐다.

20일 세종시 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께 세종 시내의 한 치과에서 치위생사로 근무하는 오윤미씨(35)는 병원에 예약한 고객 A씨(63)가 방문하지 않아 전화를 걸었다.

오씨는 통화중 A씨의 어눌한 말투를 직감하고 119에 "고객과 통화를 하는데 말투가 좀 어눌하고 이상한 것 같다"며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구급상황관리요원 최소영(30) 소방교는 A씨에게 여러 차례 통화를 시도했다. 겨우 A씨와 연락이 닿았으나 수화기 너머로는 신음만 간헐적으로 들려왔다.

최 소방교는 위험한 상황임을 직감하고 즉시 '펌뷸런스' 지령을 내렸다.

펌뷸런스는 소방펌프차와 구급차가 함께 출동하는 시스템으로 펌프차 내에 구급 장비가 실려있어 응급환자에 대한 초기 조치가 가능하다.

소방본부는 곧바로 A씨의 이동전화 위치추적을 조회해 A씨가 세종 와촌리의 한 밭에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A씨의 위치를 특정한 소방본부는 수색 끝에 자신의 집 인근 밭에서 기대 앉아 있던 A씨를 발견했다. 발견 당시 A씨는 편마비 증세와 함께 의식이 떨어진 상태였으며, 뇌졸중 척도 검사에서 뇌졸중 의심 반응이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다.


구급대에 의해 인근 뇌혈관 센터로 옮겨진 A씨는 현재 중환자실에서 약물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조금만 더 발견이 늦었으면 수술을 받아야 하거나 중태에 빠질 수 있었다"면서 "시민의 적극적인 신고와 소방관의 정확한 상황 판단해 구급 대원의 발 빠른 대처로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었다"고 전했다.

[따뜻했슈] 보고싶지 않는 뉴스가 넘쳐나는 세상, 마음 따뜻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토닥토닥, 그래도 살만해" 작은 희망을 만나보세요.

newssu@fnnews.com 김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