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시, 아프리카 앙골라서 한국 전통예술 알렸다

[파이낸셜뉴스] 부산시는 현지시각으로 지난 28일 오후 6시 앙골라 루안다주 벨라스 컨퍼런스 센터에서 부산시립예술단이 한국 전통공연을 선보였다고 29일 밝혔다.

시가 대규모로 아프리카에서 부산시립예술단 공연을 기획해서 개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공연은 지난 3월 박형준 시장이 앙골라를 찾았을 때 주앙 로렌쑤 앙골라 대통령 등 현지 고위급 인사와 한국과의 지속적인 교류 방안에 대해 논의한 후 후속 조치로 특별 기획됐으며 지난 5월 앙골라주와의 자매결연 체결 축하의 의미를 갖는다.

앙골라는 아프리카 남서부에 위치한 주요 산유국이자 다이아몬드, 철광석, 가스 등 풍부한 천연자원을 바탕으로 고속 경제성장을 거듭해온 국가다. 최근 이 곳에서도 한류 열풍이 불어 K-팝의 인기도 상당히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이번 루안다주 방문을 위해 박경은 시 정무특별보좌관을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을 구성했으며 이를 통해 부산시립예술단 공연뿐 아니라 앙골라 각 부처와 루안다주 고위급 관계자를 만나 양 도시간 향후 구체적인 교류협력 증진을 도모했다.

이날 부산시립예술단은 국악관현악단과 무용단으로 구성된 파견 공연팀을 통해 아프리카대륙에 아름다운 한국 전통예술을 선보였다.

부산시립예술다의 국악 공연 모습. 부산시 제공
부산시립예술다의 국악 공연 모습. 부산시 제공
주요 프로그램은 설장구합주, 살풀이(구음시나위), 25현과 아프리카 타악기를 위한 중주곡, 진도북춤, 국악기로 연주하는 아프리카 음악, 피날레로 구성됐으며 한국 문화와 아프리카 문화의 특별한 협업을 보여줬다.

루안다 주지사와 문화부, 과학기술혁신부 등 앙골라 주요 정부부처 장⸱차관과 주재 외교관 등 고위급 인사 100여명을 비롯해 총 2500여명의 관객이 공연을 관람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지난 2년간 2030 세계박람회 유치 활동을 계기로 그간 교류가 뜸했던 아프리카와 같은 지역까지 활발한 교류 활동을 전개해온 결과 2030 세계박람회 유치 홍보뿐만 아니라 부산이라는 도시브랜드 홍보, 도시외교 역량 강화를 통한 글로벌 허브도시로의 인프라 구축에도 이바지했다”면서 “이번 공연단 파견은 올해 3개 도시와 자매결연을 맺은 아프리카 국가들에 부산이 보내는 우정의 메시지로 우리 전통문화와 아프리카 문화의 화합을 예술로 승화시켰다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defrost@fnnews.com 노동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