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청소년 마약중독 심각성 깨닫도록…학교서 예방교육 강화한다

내넌부터 청소년 마약중독 심층조사…'학교 교육시간' 고시에 명시
청소년 마약중독 심각성 깨닫도록…학교서 예방교육 강화한다
내넌부터 청소년 마약중독 심층조사…'학교 교육시간' 고시에 명시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청소년 마약사범이 급증하는 것을 막기 위해 학교 마약예방교육을 강화하는 등 범정부적으로 대응체계에 힘을 쏟기로 했다.

'NO EXIT' 마약 예방 캠페인 동참하는 가수 하하 (대전=연합뉴스) 가수 하하가 12일 대전경찰청과 함께하는 마약 예방 'NO EXIT 릴레이 캠페인'에 동참했다. 배우 김성환과 가수 박상민의 지목을 받아 참여하게 된 하하는 "청소년들이 마약에 호기심을 가지고 접근하지 않도록 마약의 위험성을 적극적으로 홍보해 청소년들이 건전하고 성실한 미래를 설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 캠페인은 피켓 이미지를 촬영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고 다음 참여자를 지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한편 대전경찰청은 유명 연예인과 함
'NO EXIT' 마약 예방 캠페인 동참하는 가수 하하 (대전=연합뉴스) 가수 하하가 12일 대전경찰청과 함께하는 마약 예방 'NO EXIT 릴레이 캠페인'에 동참했다. 배우 김성환과 가수 박상민의 지목을 받아 참여하게 된 하하는 "청소년들이 마약에 호기심을 가지고 접근하지 않도록 마약의 위험성을 적극적으로 홍보해 청소년들이 건전하고 성실한 미래를 설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 캠페인은 피켓 이미지를 촬영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고 다음 참여자를 지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한편 대전경찰청은 유명 연예인과 함께하는 마약 예방 'NO EXIT 릴레이 캠페인'을 지속 전개할 계획이다. 2023.6.12 [대전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wan@yna.co.kr

교육부는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9차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을 포함한 '제2차 학생건강증진 기본계획'(2024~2028년)을 발표했다.

학생건강증진 기본계획은 학생의 신체·정신건강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5년 주기로 마련하는데, 올해는 초등학교 체육교과 강화 등 신체활동 관련 내용 외에 마약 대응 정책이 포함됐다.

우선 교육부는 보건복지부·질병관리청과 함께 각종 유해 약물 오남용에 대한 실태조사에 나선다.

올해는 일반 청소년의 마약류 인식·노출 현황 파악을 위해 온라인으로 실태조사를 시행하고, 내년에는 마약류 사범 청소년의 중독 지원 현황 파악을 위한 심층 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2026년부터는 학생 건강검사 등 각종 조사에 유해 약물에 대한 인식을 알아보는 항목도 추가한다.

교육부·식품의약품안전처·경찰청 등 관계부처가 협업해 마약 예방교육도 강화한다.

이를 위해 교육부는 학교가 '사이버 및 약물·마약중독 예방교육'을 연간 10시간씩 하도록 정한 고시를 개정해 전체 10시간 중 '마약류를 포함한 약물중독 예방교육' 시간을 유·초등학교의 경우 5시간, 중학교는 6시간, 고등학교는 7시간 이상으로 명시했다.

또한 교육 효과를 높이고자 증강현실(AR)·가상현실(VR)기술 등을 활용한 체험형 교육자료를 만들고, 학교에서 이러한 교육을 담당하는 교원들의 학습자료 개발도 지원한다.

식약처와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SNS 등 온라인을 통한 마약범죄 확대 예방에 나선다.

청소년이 호기심에 범죄를 저지르지 않도록 방송에서 마약 투약 장면을 구체적으로 묘사하지 않게 하는 등 언론보도 권고기준을 수립한다.

온라인 마약 거래·광고 게시물에 대한 주 2회 대면심의를 주 5회 서면심의로 확대하고 마약 관련 키워드를 담은 불법광고 점검 체계를 강화하는 한편, 마약중독 예방·치료·재활·처벌과 관련된 정보를 통합한 누리집을 구축할 예정이다.

정부는 또한 중독자에 대한 치유 지원을 강화하고자 현재 서울·부산·대전 등 3곳에 있는 중독재활센터를 내년부터 확대해 전국 17개 시도에 모두 설치하기로 했다.

경찰청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민의힘 장동혁 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를 보면 올해 들어 8월까지 검거된 10대 마약사범은 659명으로 작년(294명)의 배 이상으로 늘며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cind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