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이처럼 큰 독거미 본 적 없다" 베트남 푸꾸옥 리조트서 전기공 물어

최근 베트남 끼엔장성 푸꾸옥의 한 리조트에서 전기공을 문 독거미. 사진=푸꾸옥 병원 페이스북 캡처
최근 베트남 끼엔장성 푸꾸옥의 한 리조트에서 전기공을 문 독거미. 사진=푸꾸옥 병원 페이스북 캡처

[파이낸셜뉴스] 베트남의 유명 휴양지 푸꾸옥의 한 리조트에서 대형 독거미가 나타났다.

30일 현지매체 VN익스프레스는 최근 남부 끼엔장성 푸꾸옥의 한 리조트에서 근무 중인 전기공이 13㎝ 크기의 독거미에 물려 인근 병원으로 실려갔다고 전했다.

당시 전기공은 물린 부위가 부어오르는 등 전신에 극심한 통증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독거미에 물린 전기공은 목숨을 잃을 뻔했다.

리조트 측은 전기공을 문 독거미도 함께 잡아 병원으로 보냈다.

병원 측은 독거미용 해독제가 없어 상처를 소독하고 항생제만 투여했다고 한다. 다행히 전기공은 증상이 가라앉아 안정을 취한 후 귀가했다.

리조트 측이 잡아온 독거미를 본 담당 의사는 "이처럼 큰 독거미를 본 적이 없다"고 했다.
그는 "우기에 거미에 물려 병원으로 온 환자는 이번이 두번째"라고 설명했다.

우기에는 야외 활동을 할 때 뱀과 거미, 해충에 물리지 않도록 장화 등 보호 장비를 착용해야 한다고 의사는 조언했다.

한편 푸꾸옥은 중부 다낭, 남부 나짱과 함께 한국인이 즐겨 찾는 베트남 휴양지다.

hsg@fnnews.com 한승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