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나체로 하마스에 끌려간 女, 끝내 사망..어머니 "다행으로 생각"

이스라엘 외무부 "사망 확인" 발표
지난 7일 하마스 습격 당일 사망한 듯

샤니 룩(23)/이스라엘 외무부 엑스(옛 트위터)
샤니 룩(23)/이스라엘 외무부 엑스(옛 트위터)

[파이낸셜뉴스] 지난 7일 이스라엘 남부에서 열린 음악축제 현장에서 거의 나체 상태로 의식을 잃은 채 트럭에 실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에 끌려간 독일계 이스라엘인 여성이 결국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30일(현지시간) CNN,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이스라엘 외무부는 “샤니 루크가 살해된 것으로 확인됐다”라며 “샤니는 음악 축제장에서 납치된 후 테러리스트들에게 고문당하고 ‘거리 행진’을 했다. 그는 헤아릴 수 없는 공포를 경험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샤니의 어머니인 리카르다 룩은 “이스라엘군으로부터 딸의 사망 소식을 들었다”라며 “샤니의 시신을 찾진 못했으나, 희생자 유해에서 발견한 두개골 조각의 DNA 샘플이 샤니의 것과 일치했다”고 전했다.

이어 “딸이 지난 7일 하마스의 기습 공격 당시 머리에 총을 맞고 이미 사망했다고 생각한다”며 “적어도 샤니가 (오랜 기간) 고통 받지 않았다는 확신을 갖게 되어 다행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15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에 의해 납치된 독일계 이스라엘인 샤니 루크(23)의 친척이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회담을 마친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스라엘 외무부는 30일 성명을 통해 샤니 루크의 사망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2023.10.30/뉴스1 ⓒ AFP=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15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에 의해 납치된 독일계 이스라엘인 샤니 루크(23)의 친척이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회담을 마친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스라엘 외무부는 30일 성명을 통해 샤니 루크의 사망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2023.10.30/뉴스1 ⓒ AFP=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앞서 샤니는 이스라엘 남부 레임 키부츠(집단 농장)의 음악 축제에 갔다가 하마스에 붙잡혔다. SNS에서 그가 옷이 다 벗겨지고 의식을 잃은 채 트럭에 실려 어딘가로 끌려가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확인됐다. 영상 속 하마스 대원들은 샤니를 싣고 거리를 지나가며 환호하고, 샤니의 머리에 침을 뱉기까지 해 충격과 분노를 일으켰다.

샤니의 어머니는 타투이스트이자 헤어아티스트인 딸의 머리 모양과 문신을 보고 트럭에 실린 여성이 딸임을 직감했다. 이후 그는 미국 CNN방송 인터뷰에서 “딸에 대한 소식을 알고 있다면 제발 도와달라”며 흐느껴 울었다. 하지만 결국 이날 딸의 사망 소식을 듣게 된 것이다.

샤니의 사망 소식에 이츠하크 헤르초그 이스라엘 대통령은 “샤니의 사망 소식을 접하게 돼 정말 안타깝다”며 샤니의 가족들에게 조의를 표했다.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는 “이 소식은 나에게 끔찍하다”며 “이는 하마스 뒤에 숨은 모든 야만성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한편 하마스는 지난 7일 이스라엘 남부에 대한 기습 공격을 감행해 최소 1400명 이상을 숨지게 했다. 이스라엘에 따르면 하마스는 최소 239명의 인질을 억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