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마약 혐의' 지드래곤, 내달 6일 경찰 출석…이선균, 내달 4일 재소환(종합)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인천=뉴시스] 정일형 기자 = 마약 투약 혐의로 입건된 배우 이선균씨에 이어 가수 지드래곤(35·본명 권지용)이 이르면 내달 초 경찰에 소환된다.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는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상 마약 혐의로 입건된 배우 이선균씨가 다음달 4일, 가수 권지용씨가 다음달 6일 각각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다고 31일 밝혔다.

앞서 경찰은 권씨 측 법률 대리인과 첫 소환 일정을 조율했으며 오는 11월6일 오후 인천 논현경찰서 내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 사무실에서 1차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권씨는 이날 법률 대리인을 통해 "자진 출석해 수사에 적극 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신속한 수사 진행을 통한 빠른 실체적 진실규명으로 억울함을 조속히 해소하기 위해 수사에 필요한 일체 자료를 임의 제출할 것"이라며 "모발 및 소변 검사에도 적극적으로 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경찰은 최근 검찰에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상 마약 혐의를 적용해 권씨의 통신내역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이 범죄 사실 소명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영장을 기각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보강 수사를 거쳐 통신내역 등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다시 신청할 계획이다.

경찰은 권씨의 통신내역 등을 확보해 마약을 공급한 의사, 서울 강남의 유흥주점 관계자 등과의 구체적인 관계를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경찰은 또 지난 28일 마약 혐의로 1차 소환했던 배우 이선균씨에 대해 오는 11월 4일 오후 재소환할 계획이다.

[인천=뉴시스] 김근수 기자 = 마약 투약혐의로 입건된 배우 이선균이 28일 인천 남동구 인천논현경찰서에서 시약 검사를 마치고 귀가하고 있다. 2023.10.28. ks@newsis.com
[인천=뉴시스] 김근수 기자 = 마약 투약혐의로 입건된 배우 이선균이 28일 인천 남동구 인천논현경찰서에서 시약 검사를 마치고 귀가하고 있다. 2023.10.28. ks@newsis.com

배우 이선균씨는 올해 초부터 최근까지 서울 강남 유흥업소 등에서 마약류를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지난 28일 이씨를 1차 소환하고 이씨에 대해 간이 시약검사를 집행했으나, 음성 판정을 받았다. 경찰은 이씨로부터 채취한 모발과 소변에 대해 신속한 결과 확인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긴급감정'을 의뢰한 상태다.

경찰은 이씨와 권씨를 포함해 5명을 입건했고, 나머지 5명은 입건 전 조사 단계(내사)를 벌이고 있다.
내사자 명단에는 재벌가 3세인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5),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28)씨 등이 올랐다.

경찰은 또 마약 유통 정황과 함께 이 씨가 고소한 폭로 협박 실체도 조사할 예정이다. 이 씨를 협박해 3억 원을 받아간 유흥업소 여실장은 최근 자신도 신원을 알 수 없는 사람에게서 SNS를 통해 협박 받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ji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